모리셔스, 암호화폐 수탁업무 관련 규제 다음달 시행

등록 : 2019년 2월 11일 10:15

이미지=Getty Images Bank

모리셔스가 곧 디지털 자산 수탁 업무 관련 규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의 핀테크 중심지를 꿈꾸는 인도양의 섬나라 모리셔스의 금융위원회(FSC)는 지난해 11월 공표한 디지털 자산 수탁 업무 관련 자체 검토 보고서 초안을 다듬고 보완해 오는 3월 1일부터 새로운 규제안에 따라 디지털 자산 수탁 기관을 심사, 인가를 내줄 계획이다.

새로운 규제안은 구체적으로 디지털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기관이나 업체의 요건을 명시할 예정이다. 모리셔스 금융위원회는 새로 발효될 규제안이 “전 세계 규제 당국 가운데 처음으로 디지털 자산 수탁 업무에 관한 규정을 명문화한 것”이라고 밝혔다. 모리셔스의 프라빈드 쿠마르 저그너스 총리는 공식 발표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디지털 자산 수탁 업무에 관한 규제안은 핀테크 생태계의 혁신에 중요한 규정 역할을 할 것이다. 모리셔스 정부가 마련한 이번 규제안은 디지털 경제로의 이행을 더욱 앞당겨줄 것이다.”

규제안 전문은 오는 3월 1일 정부 기관지에 게재될 예정인 가운데 모리셔스 정부는 우선 국제적인 수준의 돈세탁방지 및 테러단체 지원 방지 관련 조처를 해놓은 기관만이 디지털 자산 수탁 기관으로 인가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 발표한 자체 검토 보고서는 수탁 기관으로 인가받는 데 필요한 요건으로 고객에게 법이 정한 시기마다 정기적으로 자산 관리 상태를 보고할 것, 최소 자산 규모, 포괄적인 리스크 관리 방침 등을 언급했다. 수탁 기관은 또 디지털 자산 암호와 암호에 접근하는 열쇳말을 보관하는 규정을 지켜야 하고, 자산을 콜드 스토리지 지갑에 안전하게 보관하고 있음을 언제든 당국에 입증할 수 있어야 하며 의심스러운 행위를 적발하고 걸러내는 보안 시스템을 마련해두어야 한다.

모리셔스 금융위원회는 디지털 자산 관리 체계와 규제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협력했다고 밝혔다. OECD는 구체적인 심사 요건과 인가 절차를 마련하는 데도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원회의 규제 컨설턴트 로레타 조셉은 코인데스크에 산업 관계자와 정책 결정자, 규제 당국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규제안을 손봤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모리셔스 정부는 합리적인 규제안을 마련해 시행함으로써 지역의 혁신을 이끌고자 노력해 왔다. 이번 규제안은 그 첫 번째 결과물인 셈이다.”

앞서 모리셔스 정부는 지난해 9월, “전문 투자자들에 한해” 디지털 자산을 투자 가능 자산으로 분류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