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개발은행 "블록체인으로 정부 조달사업 획기적 개선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olfie Zhao
Wolfie Zhao 2018년 10월19일 10:49
이미지=Getty Images Bank


정부 조달사업 분야의 전문가 두 명이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정부 조달사업 체계를 개선할 수 있다는 내용의 기술 제안서를 지난 18일 아시아 개발은행(Asian Development Bank)에 제출했다.

앞서 세계은행에도 여러 차례 조언한 경험이 있는 라마나탄 소마순다람(Ramanathan Somasundaram) 박사와 쿠암룰 하산(S.M. Quamrul Hasan) 박사가 쓴 기술 제안서를 보면, 현재 전 세계에 정부 조달사업을 처리하고 관리하는 전자정부 조달 시스템만 200~250개나 된다. 시스템을 디지털로 관리한다는 점에서 정부 조달사업의 투명성을 높여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여전히 시스템끼리 데이터가 전혀 공유되지 않고 따로 떨어져 운영돼 비용이 많이 드는 만큼 개선할 지점이 많다고 저자들은 설명했다.

기술 제안서는 구체적으로 시스템을 어떻게 운영할지 기술적인 측면에 관한 설명도 자세히 담았다. 블록체인 정부 조달 시스템은 전 세계 정부들이 운영하는 수많은 전자정부 조달 시스템이 통합 블록체인에 각각 하나의 노드로 참여하는 식으로 운영되며, 각 정부는 다른 나라, 다른 지역의 공급자 정보를 원하는 만큼 조회하고 주문할 수 있다.

저자들은 이렇게 하면 정부에 납품하는 사업자들이 기본적으로 똑같은 서류를 각기 다른 데이터베이스에 따로따로 입력하느라 드는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정부로서도 조달 사업이 얼마나 진척됐는지 사업자별로 실시간으로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어 좋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한 가지 조달 사업을 할 때마다 수많은 계약서를 쓰고 서류를 검토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기본적으로 사업이 얼마나 진척됐는지를 제대로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저자들은 또 분산 네트워크에 여러 정부와 은행들이 참여하면 물건을 납품하는, 즉 계약상 조달이 완료되는 시점에 자동으로 결제가 처리되는 시스템(procure-to-pay)을 네트워크에서 구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자정부 조달사업용 통합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네트워크에 참여한 정부와 거래하는 업체를 위해 거래 은행이 이른바 전자 사업 보증(Electronic Performance Bank Guarantess)을 하고 보증서를 블록체인에 올려 확인받게 해야 한다."

일단 이번 보고서는 기술 제안서 형식으로 발행됐지만, 저자들은 아시아 개발은행이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정부 정책과 운영을 개선하는 방안을 다양하게 실험해온 점을 지적하며, 정부 조달사업에 블록체인을 활용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으로 정부 조달사업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필요한 예산과 비용을 정확히 계산해 확보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전 세계 시장을 상대로 조달 사업을 벌이는 나라 적어도 세 개 이상 참여해 네트워크를 시험해봐야 한다고 제언했다.

"시스템이 안정되면 더 많은 전자정부 조달사업 시스템이 네트워크에 참여해 자연스럽게 시스템을 확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