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분데스방크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실험 성공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ogita Khatri
Yogita Khatri 2018년 10월26일 07:11
이미지=Getty Images Bank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Deutsche Bundesbank)와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를 소유한 도이치 버즈(Deutsche Börse) 그룹이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 결제 실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분데스방크와 도이치 버즈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만든 두 가지 서비스로 각각 증권 결제와 이자를 포함한 채권 만기 상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두 기관은 지난 2016년 3월 블록체인 기반 결제기술 연구의 준말인 블록배스터(BLOCKBASTER, blockchain-based settlement technology research)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블록배스터는 우선 증권과 법정 화폐를 주고받고 정산하는 블록체인 기반 시스템을 개념적인 프로토타입부터 구상했다.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이 프로토타입을 만드는 데 참여했고,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은 디지털 에셋(Digital Asset, DA)이 맡았다. 디지털 에셋은 호주 증권거래소의 결제 시스템인 체스(CHESS)를 대체할 새로운 시스템을 오는 2020년까지 구축하는 작업을 맡은 회사이기도 하다.

분데스방크와 도이치 버즈는 이번에 개발한 두 가지 결제 서비스 프로토타입으로 "실제 시장에 있을 법한 결제 과정을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에 블록체인 플랫폼을 더욱 업그레이드한 덕분에 결제 서비스를 도입하면 실제 성능은 더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 분야에서 가장 많이 일어나는 결제를 비롯해 여러 금융 서비스에 적합하다는 사실을 입증한 실험 결과이기도 하다."

도이치 버즈 그룹 산하 클리어스트림 뱅킹 그룹의 CEO 베르톨트 크라케의 말이다. 이어 분데스방크의 버크하트 발츠 이사도 기술 개발이 계속 이뤄져 많은 거래를 동시에 빨리 처리해야 하는 실제 현장에 적용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승인받은 주체만 참여할 수 있는 허가형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시스템은 처음부터 금융 분야 기업들의 요구사항에 맞춰 개발됐다. 그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온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금융뿐 아니라 다른 산업 분야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이 결제와 정산 시스템을 개선하는 데 효과적인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어제 영국의 결제 시스템 전문 업체인 세틀(SETL)이 프랑스 증권 당국으로부터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증권예탁 및 결제 업무를 운영하는 업체로 선정됐다. 또 싱가포르 증권거래소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중앙은행, 캐나다 중앙은행도 블록체인을 이용해 결제 실험을 진행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 Translated by NewsPeppermint.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