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의 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환
김동환 2019년 10월31일 18:41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이미지=박근모 기자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이끌어내는 등 블록체인 산업 진흥에 앞장서온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31일 사의를 표명했다. 최근 검찰이 자신의 비위 의혹을 두고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한 데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유 부시장은 이날 부산시 공보담당관실을 통해 "현재와 같이 본인에 대한 왜곡된 정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시정에 전념하기 어려우며, 이로 인한 시의 부담을 덜기 위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유 부시장의 의사를 존중하되 향후 추이를 엄중히 살펴본 후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특별히 확인된 사안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경제부시장 개인은 물론 부산시정에까지 어려움을 주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유 부시장은 지난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직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차량과 자녀 유학비, 항공권 등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당시 청와대 특감반이 감찰에 나섰으나 별다른 조처는 이뤄지지 않았다.

유 부시장에 대한 의혹이 재차 불거진 것은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일했던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폭로 때문이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2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드루킹 특검 수사상황 확인과 유 부시장의 감찰을 무마했다고 밝히며 조 전 장관 등 특감반 관련 인사 3명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 동부지검은 지난 30일 대보건설 등 유 부시장과 연관이 있다고 알려진 업체 4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유 부시장은 지난 11일 있었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감찰 내용에 대해 "경미한 품위유지 의무 위반"이라고 답했다.

유 부시장은 그동안 공개적으로 ICO, STO를 포함한 디지털자산 관련 종합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발언하는 등 국내 공무원 가운데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산업 육성에 가장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