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일본 등 6개국 중앙은행, CBDC 공동 연구 진행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환 기자
김동환 기자 2020년 1월22일 15:23
영국 영란은행.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영국 영란은행.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영국 중앙은행인 영국은행(Bank of England, 영란은행)이 21일(현지시간) 캐나다, 일본, 유럽, 스웨덴, 스위스 등 6개국 중앙은행과 함께 디지털 통화(CBDC) 연구 그룹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향후 자국 내에서의 CBDC 잠재력을 평가하고 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게 된다. 영국은행은 국경을 넘는 통화 호환을 포함해 포함해 경제적 관점, 통화 설계 등의 영역까지 CBDC의 쓰임새를 평가하고 공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그룹은 CBDC 관련 당국 및 포럼 등과 긴밀한 관계를 맺을 예정이다. 영국은행은 국제 금융시스템 모니터링 기구인 스위스의 금융안정위원회(Financial Stability Board), 국제결제은행(BIS)의 지급결제 및 시장 인프라위원회(CPMI) 등과도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설되는 6개국 중앙은행 CBDC 연구 그룹의 공동 의장은 브누와 꾀레(Benoît Cœuré) 국제결제은행(BIS) 이노베이션 허브 총괄과 존 컨리프(Jon Cunliffe) 영란은행 부총재가 맡게 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