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 빗썸' 매출은 절반 이상 줄었는데 흑자전환 성공
재작년 2057억 적자에서 372억원 흑자로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모 기자
박근모 기자 2020년 4월6일 14:00
가장자산 거래소 빗썸. 출처=코인데스크코리아
가장자산 거래소 빗썸. 출처=코인데스크코리아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가 지난해 매출액 1446억원, 영업이익 677억원, 당기순이익 372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로써 빗썸은 2018년 당기순손실(적자) 2057억원을 기록한 바로 이듬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빗썸코리아에 따르면, 빗썸의 지난해 매출액은 3916억원에서 1446억원으로 줄었으며 영업이익은 2651억원에서 677억원으로 감소했다.

빗썸 측은 "국내·외 가상자산 시장의 전반적인 침체가 지난 한 해 동안 이어지면서 매출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하고, 전체 매출이 반토막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흑자전환에 성공한 배경으로 고객서비스 강화와 내부 효율성 제고로 인한 효과라고 강조했다.

최재원 빗썸 대표는 지난해 1월 신임 대표로 선임된 이후 고객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거래플랫폼 사용자환경(UI) 및 고객 응대 체계 개편에 나섰다. 또 유통업체, 금융사 등 다양한 업계와 전략적 제휴 및 공동마케팅을 추진했다.

최 대표는 "빗썸 내부 효율성 향상을 위해 정보기술(IT), 자금세탁방지(AML)에 집중 투자하고 사업부 중심으로 인력과 조직을 재편했으며 조직 효율화와 고정비 절감 등 비용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빗썸은 원화(KRW)와 가상자산으로 이원화돼 있던 수수료 체계를 원화로 일원화해 고객의 자산관리 변동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법을 도입했다.

한편, 빗썸은 올해 주요 경영 전략으로 '탈중앙화 금융(디파이, DeFi)'과 탈중앙 애플리케이션(댑, Dapp)을 지목했다.

이를 위해 빗썸은 지난해 1월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블록체인, 빅데이터, 암호학 등 핵심 기술 연구와 함께 고려대 블록체인연구소 등 전문기관들과 기술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가상자산 시장과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탈중앙화 금융(디파이, DeFi),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디앱, DApp) 등 블록체인 사업도 확장할 예정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