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공지글에 "사과한다" 4번…개인정보 노출 사고 시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환 기자
김동환 기자 2020년 4월9일 21:15
출처=코인원
출처=코인원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자사 VIP 회원 서비스를 신청한 고액 자산가들의 개인정보를 노출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 

IT매체 전자신문은 9일 코인원이 VIP 회원 가입신청자 25명의 실명, 이메일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을 아무런 보안장치 없이 자사 홈페이지에 노출했다고 보도했다. 

코인원은 최근 월 거래액 30억 원 이상인 고객을 대상으로 VIP 멤버십 서비스인 '프로멤버십'을 시작했다. 수수료 혜택과 코인원 복수 계정, IP 화이트리스팅 제공, VIP 특별 선물 등을 특전으로 제공하는 내용이었다. 

코인원은 프로멤버십 가입신청을 구글 설문으로 받았다. 그런데 설문 설정에 오류가 있었던 탓에 설문 참여자들 누구나 모두의 신청 내역을 볼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출된 고액 자산가 25명의 개인정보는 현재 가입신청 자체가 불가능한 상태다. 

코인원 관계자는 코인데스크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정확한 노출 경위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인원은 이날 밤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공지를 통해 "접근 권한이 잘못 설정되어 이메일, 휴대전화번호, 실명이 일부 노출되었습니다"라고 시인하고, "사고를 인지한 즉시 해당 문서의 권한을 변경하고 혹시 모를 피해를 막기 위해 노출된 페이지 역시 제거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이 글에는 '사과'라는 표현이 4차례 등장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