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가상자산·다크웹 범죄 추적 기술 개발한다
검찰, 람다256 등과 2023년까지 공동 연구·개발
"가상자산 거래소 식별·다크웹 정보 프로파일링 등 기술
민간 이전해 해외 솔루션 이용 비용 절감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기자
정인선 기자 2020년 6월23일 16:15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가상자산(암호화폐) 및 다크웹을 활용한 사이버 범죄 관련 활동 정보를 추적하는 기술을 연구·개발한다. KISA는 23일 ‘보안위협 대응 R&D 추진 현황’을 주제로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KISA는 정부 출연금 60억원과 민간 부담금 19억8100만원 등 총 79억8100만원의 연구비를 투입해, 오는 2023년까지 4년간 ‘가상자산 부정거래 등 사이버범죄 활동 정보 추적 기술’ 연구 개발 과제를 수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KISA는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범죄에 악용되는 가상자산 부정거래를 탐지·추적하고, 다크웹 네트워크의 사이버 범죄 활동 정보를 수집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KISA가 주관하는 이번 연구 개발 과제에는 대검찰청과 경찰대학교, 람다256, 충남대학교, 엔에스에이치씨가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박순태 KISA 정보보호R&D기술공유센터 보안위협대응R&D팀장은 “최근 추적이 어려운 가상자산을 악용한 범죄가 빈번하게 발생해 사회적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고 관련 기술 개발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박 팀장은 웁살라시큐리티와 이더스캔, 블록체인닷컴, 옥타솔루션, S2WLAB 등 여러 기업이 국내외에서 가상자산 부정거래 탐지 솔루션 제공하고 있지만 상용화 하기엔 기술 성숙도가 충분치 않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한 다크웹 보안 기술 또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박 팀장은 또한 해외에선 다크웹에서 수집한 비정형 정보를 바탕으로 범죄 관련 정보를 뽑아내는 프로파일링 등 연구가 활발한 반면, 국내에선 관련 연구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KISA는 크게 △가상자산 취급업소 식별 기술 △가상자산 부정거래 흐름 추적 기술 △다크웹 기반 범죄 활동 정보 수집 및 분석 △개발 기술 실증을 위한 토르(Tor) 네트워크 구축 및 고도화 등으로 나눠 연구 개발 과제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 팀장은 “가상자산 거래소와 같은 취급업소 식별이 최종 목표 중 하나”라며, 국내외 주요 거래소의 지갑 주소 발급 체계를 분석해, 특정 주소가 어느 거래소에서 발급한 주소인지 식별하는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다크웹과 일반 인터넷 상의 정보를 서로 매핑(mapping)해 범죄 행위자 프로파일링에 활용하는 기술 또한 개발한다. 이어 토르와 유사한 환경의 가상 네트워크를 구축해, 개발한 기술에 대한 실증 테스트를 진행한다.

KISA는 검찰과 경찰, 가상자산 거래소, 보안 관련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 사전 수요 조사를 바탕으로 연구 개발 계획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개발한 기술은 민간이 실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박 팀장은 “FBI 등 국외 수사기관과 가상자산 거래소 등 국내 기업들이 주로 이용하는 체이널리시스의 솔루션을 이용할 경우 7만달러에 달하는 연회비를 지출해야 한다”면서 “KISA가 개발한 기술을 국내 기업들이 이전받아 자사의 기존 솔루션에 통합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면 불필요한 외화 소비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KISA
출처=KISA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