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드론 배송' 승인 “30분 내 고객 앞마당까지”
‘프라임 에어’ 서비스, 2.3㎏ 이하 배송 실험 계획
알파벳, UPS에 이은 미국 세번째 드론 배송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섭 한겨레 기자
신기섭 한겨레 기자 2020년 9월1일 17:00
출처=아마존
출처=아마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미국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드론(무인기) 배송 서비스 ‘프라임 에어’의 운항 허가를 받았다고 AP통신 등이 31일 보도했다.

 아마존은 연방항공청의 승인이 “중요한 진전”이라며 “고객을 상대로 한 드론 배송이 아직은 시험 운영 단계”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이번 승인 획득을 위해 엄격한 훈련을 거쳤고, 검사관 앞에서 드론 배송 기술 시범을 보이는 등 드론 배송이 안전하다는 상세한 증거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가 2013년 12월 “5년 안에 드론이 고객의 집 앞까지 날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한 이후 아마존은 지금까지 드론을 통한 배송 실험을 진행해왔다.

 아마존은 지난해 8월 배송용 드론 승인을 신청하면서 인구밀도가 낮은 곳에서만 드론을 운행하고, 무게가 약 2.3㎏ 이하인 물품만 배송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6월에는 물품을 싣고 30분 안에 최대 24㎞를 날 수 있는 자율비행 드론을 공개했다.

 아마존의 프라임 에어 부사장 데이비드 카본은 “이번 승인은 자율비행 드론 배송을 안전하게 운용할 아마존의 기술에 대한 연방항공청의 신뢰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카본 부사장은 ‘30분 배송’을 실현하기 위해 배송용 드론 기술을 더 개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4월 구글 모회사 알파벳이 소유한 윙이 드론을 이용한 상업적 배송을 처음으로 승인받았고, 지난해 10월에는 물류업체 유피에스(UPS)도 드론 배송 승인을 받았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