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금지법 '만지작' 인도 "기업 보유 암호화폐 공개해야"
업계 "규제 자체는 긍정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1년 3월29일 12:38
출처=Naveed Ahmed/Unsplash
출처=Naveed Ahmed/Unsplash

인도 기업은 4월1일부터 보유 중인 암호화폐 수량 등을 공개해야 한다. 암호화폐를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던 인도 정부가 일단 금지법 통과를 미룬 모양이다.

이에 대해 인도 암호화폐 기업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암호화폐 미디어 디크립트가 29일 보도했다. 디크립트에 따르면, 인도 암호화폐 거래소 와지르X의 최고경영자(CEO) 니샬 셰티는 이번 규제에 대해 “정부가 암호화폐 산업의 규모를 이해할 용의가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했다.

암호화폐 판타지 트레이딩 앱(App) 슈퍼스톡스의 창업자 자킬 수레쉬 역시 “인도 기업의 암호화폐 보유 현황과 거래 내역을 조사하는 이유는 비트코인 가격이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올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없던 규제가 생기는 것 자체는 시장이 제도권으로 편입되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것이다. 인도 암호화폐 거래소 포켓비트의 CEO 소하일 머천트는 “2016년 회사를 설립했을 때만 해도 회사 문서에 비트코인이 명시돼 있어 등록 승인을 받는데 몇 달이 걸렸다”며 “최근에는 규제 당국이 암호화폐의 중요성을 이해해서 상황이 달라졌다”고 이야기했다.

일부 인사들은 확대 해석을 경계하기도 했다. 인도 블록체인 리서치 업체의 CEO 싯다르트 소가니는 “이번 규제를 특별하게 볼 필요는 없다”며 “정부가 인도 암호화폐 기업의 데이터를 수집해간다는 사실만 있을 뿐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향후 규제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도 있지만, 부정적이게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