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증권형 토큰(STO) 실험 나선다
블록체인 개발사 블로코, 11월까지 개념검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5월6일 16:56
출처=한국예탁결제원 웹사이트
출처=한국예탁결제원 웹사이트

한국예탁결제원이 블록체인 기반 증권형 토큰 실험에 나섰다.

6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예탁결제원은 증권형 토큰 발행(STO) 플랫폼 개념검증 수행사업자로 블로코를 지난달 선정했다. STO는 유가증권을 블록체인 기반 토큰 형태로 발행하는 것으로, 자본시장법상 유가증권의 조건을 갖춰야 한다.

사업 목표는 '분산원장 기반 STO 증권 인프라망'과 'STO 발행·결제가 통합된 인프라 플랫폼'의 개념 검증 등이다. 예탁결제원은 상장 증권뿐 아니라 소액공모, 장외파생상품 등 다른 비상장 증권으로 확장 가능한 표준 분산원장을 설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수주한 블록체인 개발사 블로코는 이달 초부터 10월 초까지 5개월 간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후 2개월 동안의 모의 테스트를 거쳐 11월 말 최종 보고를 마칠 예정이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STO를 내부적으로 들여다 보자는 것이지, 당장 상용화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금융 규제 샌드박스)나 부산 블록체인 규제 자유 특구 사업과는 별개로 진행된다.

외국에선 관련 법제를 마련하는 등 STO를 위한 실험이 이루어지고 있다. 

SBI홀딩스와 노무라, 다이와 등 일본 대형 증권사들은 2019년 STO협회를 설립했고, 일본 금융청(FSA)은 2020년 이 협회를 공인 금융상품거래 협회로 인정했다. 또한, 미쓰이스미토모 신탁은행은 지난 3월 일본 최초로 증권형 토큰을 발행했다.

독일 연방금융감독청(BaFin)도 2020년 3월 유럽 안에서 국경을 넘는 STO를 최초로 승인했다. 러시아 예탁결제원은 2019년 스위스에서 소형 의료기업 미등기 주식 등을 토큰화하는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미국과 싱가포르 금융당국은 2019년 STO 관련 규제를 정비했다. 미국에서 STO를 하기 위해선 증권거래위원회(SEC)에 해당 토큰을 등록해야 한다.

금융위원회 산하의 예탁결제원은 국내 투자자가 보유한 증권을 관리하고 결제 업무를 처리하는 공공기관이다. 투자자가 증권사에서 매수한 주식이나 채권 등을 예탁결제원이 보관한다. 2019년 예탁결제원은 전자증권 제도를 도입해, 종이증권 대신 전산상에서 증권의 양도와 권리 행사 등을 처리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