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은행 "비트코인보다 디파이가 은행에 지장 끼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an Allison
Ian Allison 2021년 5월7일 08:49
출처=셔터스톡
출처=셔터스톡

네덜란드의 ING은행이 암호화폐 시가총액 1위인 비트코인보다 "탈중앙화 금융(디파이)가 은행에 더 큰 지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ING은행은 지난달 발표한 '탈중앙화 금융(디파이)에서 배운 교훈'이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하면서, 중앙집권형 금융서비스와 분권형 금융서비스를 융합하면 최고(의 금융서비스)가 달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ING은행에서 블록체인 리드를 맡고 있는 에르베 프랑소와(Herve Francois)는 "ING의 디지털 자산 비전에서 디파이는 필수적인 부분"이라며 "우리는 중앙화된 형태의 기존 금융 서비스와 새로운 분산형 금융 서비스가 서로를 보완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는 만큼, 어느 단계에서는 통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지금의 디파이가 국제 자금세탁 방지(AML) 규정이나 실명인증(KYC) 확인 규정을 준수하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프랑소와는 이 영역에서 중앙화된 기존 금융 기관들이 디파이를 지원할 수 있으며, 그렇게 될 경우 디파이가 AML과 KYC 요구사항을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ING은행이 이번 보고서에서 디파이의 다양한 특성 사례연구를 위해 분석한 플랫폼은 분산형 대출 서비스인 에이브(Aave)다.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