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오류' 발생한 빗썸·업비트…원인은 '트래픽 폭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1년 5월12일 17:58
출처=빗썸, 업비트
출처=빗썸, 업비트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과 업비트에서 지난 11일 시스템 오류가 생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두 거래소는 오류 원인을 일시적인 트래픽 폭증으로 설명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 수준의 트래픽 급증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빗썸은 11일 오전 5시 14분 공지를 통해 "현재 접속 및 주문량 폭증으로 인해 매매 주문 시 체결 지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오전 5시 51분에 "빗썸 사이트 내 메인화면 시세, 변동률, 차트 표기 오류 현상이 발생하여 긴급 조치 중에 있다"며 추가 공지를 올렸다.

이날 빗썸의 비트코인 가격은 오전 4시 이전까지만 해도 7100만원 선에 머물렀지만, 오전 5시 8분에 7797만원까지 급등했다. 같은 시각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는 5만5700달러 선을 유지하다가 오전 5시 8분에 5만4600달러로 하락했다. 이에 빗썸의 고객들이 이용에 불편함을 겪었다.

빗썸 관계자는 "일시적인 트래픽 폭증 현상은 시간대와 상관없이 나타날 수 있다"며 "오전 5시는 트래픽이 발생하기 어려운 시간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로 이 시간대에 트래픽이 급증해 거래 오류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체결 지연으로 인한 실질적인 피해 사례는 파악 중에 있다"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거래 오류에 대한 원인을 진단하겠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오전 10시께 업비트도 암호화폐 시세 표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다. 직후 업비트는 긴급 서버 점검을 공지하고 오전 10시 58분에 거래가 정상적으로 재개됐다고 알렸다. 

업비트는 긴급 점검 시간 동안 원화, 비트코인(BTC), 테더(USDT) 마켓의 거래를 공식적으로 중단했다. 이 시간 동안에는 고객들이 거래를 할 수 없었다.

업비트 관계자 역시 트래픽 급증 현상으로 인해 시세 표기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긴급 서버 점검 이후 거래 정상화와 동시에 곧바로 공지를 올렸기 때문에 점검이 끝난 뒤에는 실질적인 피해 사례는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만 "긴급 서버 점검 시간 동안 거래가 중단되었기 때문에 고객 피해가 발생했을 수 있다"며 "(시세 표기 오류로) 고객이 불편함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인데스크코리아는 두 거래소에 평소 대비 어느정도의 트래픽 폭주가 시스템 오류로 이어졌는지 질문했다. 두 거래소 모두 시스템 오류가 발생한지 만 하루가 지난 후에도 명확한 수치에 대한 즉답을 피했다. 

해킹 시도나 해킹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사실 무근'이라고 답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