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잠정 중단"
BTC 가격 4만7000달러까지 떨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정인선 2021년 5월13일 09:26
촐처= 하이젠버그 미디어/위키미디어 공용
촐처= 하이젠버그 미디어/위키미디어 공용

테슬라가 환경 오염 우려를 반영해 비트코인 결제를 일시 중단한다. 지난 3월 말 전기차 등을 구매할 때 쓸 수 있는 결제 수단의 하나로 비트코인을 채택한 지 약 한 달 반 만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책임자(CEO)는 13일 오전 7시경(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을 통한 자동차 구매를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일론 머스크는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에 드는 화석 연료, 특히 석탄의 양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하는 이유를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는 다양한 층위에서 좋은 아이디어가 될 수 있으며, 테슬라는 암호화폐의 미래가 유망하다고 믿는다"면서도, "하지만 이는 환경에 큰 비용을 치르지 않고서는 도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테슬라는 (이전에 구매한) 비트코인을 전혀 매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채굴이 보다 지속가능한 에너지 쪽으로 전환한다면 곧바로 비트코인을 거래에 사용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그는 "테슬라는 또한 비트코인 거래 한 건에 드는 에너지의 1% 미만만을 소모하는 다른 암호화폐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했다. 12일 밤 12시 5만6000달러가량(코인데스크 BPI 기준)이던 비트코인 가격은 일론 머스크가 트윗을 올린 직후 5만2000달러 선으로 급락했다. 13일 오전 9시 현재는 4만7000달러 수준을 오가고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