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가격이 떨어져도 돈 벌 수 있다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환 기자
김동환 기자 2021년 5월17일 11:07
출처=kevin Xue/Unsplash
출처=kevin Xue/Unsplash

암호화폐를 사 놓고 극심한 가격 변동성 때문에 마음 졸여본 초보 투자자라면 누구나 이런 생각을 한 번쯤 해봤을 것이다.

'내가 가격이 오르는 타이밍은 몰라도 내리는 타이밍은 기가 막히게 맞추는 것 같은데... 이걸로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은 없나...'

이론적으로 생각해보자. 내가 암호화폐 가격이 하락할 것 같은 시기에 누군가에게 A라는 코인을 빌려서 일단 시장에 내다 팔고, 실제로 가격이 30%쯤 떨어졌을 때 A코인을 되사서 갚으면 그만큼의 차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금융 시장에서 '공매도'라고 부르는 투자 방법이다. 영어로는 숏(short) 혹은 숏셀링(short selling)이라고 부른다. 주식 시장과 선물 시장에서 일찌감치 발달된 기법이며, 암호화폐 시장에서도 바이낸스 등 일부 해외 거래소들이 이런 기능을 지원한다.

암호화폐 시장에서 숏 포지션을 잡는 방법은 크게 '마진거래'와 '선물거래' 두 가지가 있다. 본래 선물이란 특정 암호화폐를 현재 시점에 사서 약정된 날짜(만기일)에 행사하는 방식을, 마진은 계약 조건 내에서 아무 때나 청산할 수 있는 방식이다.

그러나 최근 바이낸스 등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를 중심으로 무기한 선물 상품이 대거 도입되면서 둘의 본질적인 차이가 없어지는 추세다. 실질적으로는 선물거래와 마진거래 모두 코인을 사지 않고 코인 가격을 예측해서 미리 사고파는 투자 방법이라고 보면 된다...

다음 내용은 '코인데스크 프리미엄'에 가면 읽을 수 있습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