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부, 1만달러 이상 암호화폐 거래에 보고의무 부과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5월21일 09:08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재무부가 1만달러 이상의 암호화폐 거래 시 보고 의무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포브스에 따르면, 20일(미국시간) 미국 재무부는 새로운 암호화폐 규제안을 공표했다.

이번 규제안은 암호화폐 거래 대금이 1만달러를 넘을 경우 미국 국세청(IRS)에 신고하도록 하는 세무 지침 강화안을 포함한다. 기존 미국 세법에 따르면, 1만달러 이상의 현금 거래에는 보고 의무가 따른다. 이를 암호화폐에도 적용하겠다는 의미다.

암호화폐 프로젝트 팀과 거래소, 수탁업체,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업체 등도 이번 의무를 적용받게 된다.

재무부는 성명에서 "이번 규제안으로 암호화폐 시장에서 벌어질 수 있는 탈세와 자금 흐름 신고 회피 위험을 줄일 수 있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이 IRS가 암호화폐의 성장에 따른 문제를 해결하도끔 (보고 의무에) 재원을 추가하도록 제안했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