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AC, NXC 등 IT·금융기업서 1억원 넘는 디지털 자산 수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5월25일 14:21
출처=코빗 제공
출처=코빗 제공

KDAC(한국디지털자산수탁·대표 김준홍)이 1억원 이상 규모의 디지털 자산을 수탁했다고 25일 밝혔다.

KDAC은 신한은행이 투자한 국내 디지털 자산 수탁기업으로, 이달부터 NXC의 1억원 상당 비트코인(BTC)과 알파자산운용, 제이씨현시스템의 디지털 자산을 각각 관리하게 됐다. 

NXC는 넥슨의 지주사로, 2017년 국내 최초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을 인수했으며 2018년 유럽 가상자산 거래소 비트스탬프를 인수했다. 

알파자산운용은 최근 금융 디지털 혁신 기업의 지분 참여 등을 통해 디지털 자산 분야로도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제이씨현시스템은 1984년 창립 후 기업용 소프트웨어 개발을 시작으로 컴퓨터 주변기기 및 드론, VR 유통 등 IT 마케팅에서 부각을 드러내고 있다. 

NXC와 알파자산운용, 제이씨현시스템은 KDAC의 보수적이고 안정적인 커스터디 운영 시스템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KDAC은 향후 대체불가능토큰(NFT) 형태의 게임 아이템 등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자산 수탁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KDAC은 가상자산사업자(VASP) 라이선스 획득을 위한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도 준비하고 있다. 

김준홍 KDAC 대표는 "NXC 등 3개 기업 외에도 여러 기업·법인들로부터 수탁 문의가 들어오고 있으며 실제로 진행 중이기도 하다"며 "KDAC은 보수적이고 안정적인 수탁 사업 운영을 모토로 하는 만큼 9월까지 VASP 라이선스를 획득할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