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네이멍구, 채굴 금지 가이드라인 초안 발표
데이터 센터, 클라우드, 이동통신 등 감독·제재 대상
소규모 인터넷 카페(PC방)도 감시망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정인선 2021년 5월26일 11:13
출처=marywenstrom/pixabay
출처=marywenstrom/pixabay

대규모 암호화폐 채굴장이 모인 중국 네이멍구(내몽골) 자치구 정부가 채굴 금지 가이드라인 초안을 발표했다.

중국 정부의 최고위 경제 계획 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의 네이멍구 자치구 지부는 암호화폐 채굴 관련 불법 행위 단속을 위한 구체적 방안 여덟 가지를 포함한 가이드라인 초안을 25일 공개하고, 오는 6월1일까지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앞서 발개위는 이날 환경 오염에 대한 우려와 탄소 배출량 절감이라는 중국의 국가적 목표에 채굴이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고려해, 지방 정부들이 지역 내에서 운영되는 채굴장을 줄여나가야 한다고 발표했다.

네이멍구 발개위의 이번 가이드라인 초안 발표는, 앞서 중국 행정부 격인 국무원이 21일 암호화폐 채굴장을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지 나흘 만에 나온 후속 조치다. 

네이멍구 자치구에 한해 적용되더라도, 국무원의 '채굴장 폐쇄령'을 개별 중앙 정부 부처 등이 실행에 옮기는 데에 이번 가이드라인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이번 가이드라인엔 네이멍구 지역 내 채굴 관련 기업과 개인을 감독하고 처벌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 여덟 가지가 포함됐다. 감독·처벌 대상엔 채굴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단 내 데이터 센터와 클라우드 기업, 이동통신 기업 등이 포함됐다. 대규모 채굴 활동에 참여하는 기업들뿐 아니라, 소규모 인터넷 카페(PC방)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네이멍구 자치구는 2019년 10월에도 암호화폐 채굴장을 폐쇄한 적 있다. 당시보다 더 광범위한 기업과 개인이 제재 대상이란 점에서, 이번 가이드라인은 2019년보다 더 포괄적인 조치로 해석할 수 있다. 2019년에는 채굴 관련 데이터 센터 제재에 방점이 찍혀 있었다.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 '밸럿'과 최초의 중국계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BTCC를 설립한 바비 리는 25일 코인데스크US 주최 컨센서스 2021에서, "각 지방 정부가 (국무원의) 채굴 금지 조치를 실제로 어떻게 이행할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