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폭락 뒤엔 ‘뻥튀기 거래’ 몰두한 개인들 있었다
아시아계 거래소 등 증거금의 최대 100배까지 투자 허용
가격 내리면 비트코인 강제 매각으로 ‘하락 악순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섭 한겨레 기자
신기섭 한겨레 기자 2021년 5월26일 13:52
출처=Hier und jetzt endet leider meine Reise auf Pixabay aber/Pixabay
출처=Hier und jetzt endet leider meine Reise auf Pixabay aber/Pixabay

대표적인 암호화폐(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지난주에만 30% 급락한 배경에는 적은 증거금만 걸고 거액의 투자를 하는 ‘레버리지 거래’가 있다고 미국 경제 전문 방송 <시엔비시>(CNBC)가 25일(현지시각) 분석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등으로부터 돈을 빌려서 비트코인에 투자함으로써 큰 돈을 벌려던 개인들이 비트코인 가격 하락으로 강제 매각을 당했고, 이는 또다시 가격 하락을 부추겼다는 지적이다. 이런 방식으로 투자하는 이들은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하면 투자금에 비해 큰 돈을 벌지만, 반대의 경우 투자금보다 훨씬 큰 손실을 보게 된다.

투자 관리 회사 비케이시엠(BKCM)의 브라이언 켈리 최고경영자는 비트멕스 등 아시아 소재 거래소들이 증거금의 100배까지 거래할 수 있게 허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격이) 일정 지점에 이르면 자동 매도 주문이 한꺼번에 일어나면서 가격이 곤두박질친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데이터업체 ‘비와이비티’(bybt)는 레버리지 거래를 하는 비트코인 투자자들이 지난주에만 120억달러(약 13조2천억원)를 청산당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렇게 청산을 당한 사람은 계좌 기준으로 80만명에 이른다.

자산 관리 회사 제이엠피(JMP)의 데빈 라이언 분석가도 “매도가 더 많은 매도를 야기한 것”이라며 “특히 개인 투자자들의 암호화폐 레버리지 거래는 시장의 변동성을 더욱 두드러지게 하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의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는 기관투자자에만 레버리지 거래를 허용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암호화폐 대출 시장의 성장도 지난주 비트코인 급락의 배경 중 하나로 지목됐다. 블록파이와 셀시어스 같은 회사들은 비트코인을 담보로 이용자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있다. 이들 역시 담보물인 비트코인 시세가 하락하면 강제 매각을 통해 대출금을 회수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