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과도한 암호자산 레버리지 투자, 가계 손실 커질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1년 5월27일 16:57
출처=한국은행
출처=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레버리지를 이용한 개인들의 암호자산(가상자산) 투자가 과도하게 늘어난다면 가계의 손실 위험이 그만큼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총재는 27일 한은 본부에서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 이후 가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최근 암호자산 시장의 규모가 급속히 확대됐다”며 “이와 함께 가격의 변동성이 매우 크게 나타나고 있어 어떤 경로를 통해서든 간에 금융시스템 안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레버리지 투자가 가계의 손실에 그치지 않고 관련 대출의 부실화로 이어져 그 리스크가 금융기관으로 전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이에 대해 한국은행은 가계 대출의 동향, 암호자산 거래와 연동된 은행계좌의 입출금 규모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정부와 협력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의 도입 시기에 대해서는 “CBDC 도입을 결정하려면 기술적인 문제도 중요하지만, 제도적·법적 요인도 있기 때문에 지금 현재 그 시기를 구체화하기는 상당히 어렵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지급결제 환경이 나날이 바뀌는 만큼, 신용 위험이나 유동성 위험이 없는 CBDC의 도입 필요성은 클 수 있다”며 “모의실험을 토대로 한 기술적 연구는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CBDC 도입이 결정되면 그 시점에서 곧바로 시행하는 데 차질이 없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