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NFT마켓 열어... 국내 거래소 중 최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5월31일 14:18
코빗 로고. 출처=코빗 제공
코빗 로고. 출처=코빗 제공

코빗(대표 오세진)이 대체불가능토큰(NFT) 마켓 서비스를 31일 시작한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중에는 처음이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각 토큰에 고유 값을 부여하는 기술로, 하나의 NFT는 다른 NFT로 교환이 불가능하다.

코빗의 NFT마켓은 NFT 거래가 가능한 플랫폼이다. NFT 작품 창작자는 코빗 웹사이트의 NFT마켓 메뉴로 들어가 작품을 등록하면 된다. 고객들은 입찰을 통해 작품을 이더리움(ETH)으로 구매할 수 있다.

코빗 관계자는 "이번 NFT마켓을 준비하면서 국내 유명 미디어 커머스 기업과 게임·콘텐츠 플랫폼 등 지식재산권(IP) 기업 여러 곳과 입접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코빗은 NFT마켓 론칭 기념으로 콘텐츠 크리에이터 발굴과 유통 환경 활성화를 위해 수수료 혜택을 부여할 계획이다.

코빗은 내부 심사 기준에 의거해 전도유망한 창작자에게 NFT작품 업로드 시 이더리움 네트워크에 지불해야 하는 비용 일체를 지원하며, 작품 낙찰 시 구매자가 코빗에 지불해야 하는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코빗 NFT마켓에서 IP보유 기업은 자사의 게임, 영상, 미술품 등의 디지털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으며, 거래소 입장는 거래 수수료 이외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수 있게 됐다"며 "블록체인 생태계 관점에서도 상호 이익이 되는 시너지를 낼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