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 CBDC 연구 위한 북유럽 허브 개설
덴마크,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anzeel Akhtar
Tanzeel Akhtar 2021년 6월17일 09:43
출처=ennymore/Pixabay
출처=ennymore/Pixabay

국제결제은행(BIS)이 북유럽 지역 4개국 중앙은행과 함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와 사이버보안, 녹색금융 등에 초점을 둔 지역 허브를 개설했다.

BIS는 16일 덴마크 국립은행, 아이슬란드 중앙은행, 노지스 뱅크(노르웨이 중앙은행), 스웨덴 중앙은행 등과 지역 허브 개설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역 허브를 통해 디지털화폐, 사이버보안, 녹색금융 등 우선순위가 급한 과제들을 발전시키는 걸 목표로 한다.

앞서 BIS는 캐나다은행, 영국은행, 유럽중앙은행 등과도 지역 허브를 개설한 바 있다. 

이번 북유럽 허브는 최근 2년새 다섯 번째로 개설되는 BIS 혁신 허브가 될 전망이다.

BIS 혁신 허브는 섭테크(Supervision+Technology, 감독 기술)와 레그테크(Regulation+Technology, 규제 기술), 금융 시장 인프라, CBDC, 개방형 금융, 사이버 보안, 녹색 금융 등 여섯 개 영역에 중점을 두고 활동한다.

최근 BIS는 50개국 중앙은행을 대상으로 CBDC를 활용한 국경간 거래의 잠재 수요를 조새했다.

BIS는 조사 대상 중앙은행의 약 3분의 2가 이미 CBDC를 활용한 실험과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영어 기사: 정인선 코인데스크코리아 번역·편집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으로 보내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