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명 규모 블록체인 온라인 투표 시스템 구축된다
과기부, 올해 처음 '블록체인 확산사업'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6월23일 13: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한겨레 자료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한겨레 자료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온라인 투표에 블록체인을 접목한다.

과기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온라인 투표, 기부, 사회복지, 신재생에너지, 우정사업 5대 분야에서 2021년 블록체인 확산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확산사업은 과기부가 그동안 진행해온 시범사업에서 가능성이 확인된 과제 중 파급력이 높은 분야를 선정해 후속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가재난 상황에서 대규모 온라인 투표를 대비하기 위한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투표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온라인 투표 시스템은 2018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통해 구축됐으며, 이번 사업을 통해 1000만명 이상이 이용할 수 있는 규모로 확장된다.

비밀투표를 보장하기 위해 투표 결과는 익명 처리 후 별도로 저장되며, 암호화된 데이터를 블록체인상에 등록한다.

과기부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데이터의 위·변조가 방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 투표의 신뢰성을 강화하고 비용을 절감하며 시간·위치 한계를 극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블록체인 확산사업에서 기부 분야는 유일하게 민간공모로 진행됐다. 코페이가 사회복지법인 따뜻한 동행 등과 함께 모금부터 수혜자 전달까지 전 과정을 볼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투명한 기부금관리 시스템'을 맡게 됐다. 블록체인 기술로 기부자는 모금 금액이 수혜자에게 도달하기까지의 과정을 지켜볼 수 있다. 

우정사업 분야에서는 우정사업본부가 '블록체인 기반 우정서비스 통합고객관리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확산사업으로 고객관리체계를 분산ID(DID) 기반으로 통합한다. 앞으로 이용자는 하나의 ID로 우편물 관리와 예금, 보험, 우체국 쇼핑까지 모든 우정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과기부 관계자는 "온라인 투표, 기부, 우정사업에 대해 사업자 선정 및 계약을 완료하고, 사회복지,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사업자 선정도 조속히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