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랜섬웨어 해킹 제보하면 110억원 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7월16일 10:55
백악관. 출처=Aaron Kittredge/Pexels
백악관. 출처=Aaron Kittredge/Pexels

미국 정부가 랜섬웨어 해커를 잡기 위한 포상금으로 1000만달러를 내걸었다.

랜섬웨어는 영어로 몸값(ransom)과 악성코드(malware)를 더한 말이다. 해킹 후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서 사용할 수 없도록 만든 다음, 이를 인질로 비트코인 등 금전을 요구하는 사례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고위 행정부 관료를 인용해 미국 정부가 랜섬웨어 해커를 단속하기 위한 전략에 ‘포상금 1000만달러’를 포함했다고 15일(미국시간) 보도했다.

이 관료는 14일(미국시간) 기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백악관은 랜섬웨어와 암호화폐를 이용한 공격에 맞서고, 해커들이 숨지 못하도록 동맹국들과 공조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자금을 추적하기 어려운 암호화폐를 이용한 랜섬웨어 공격이 이어지자, 미국 국무부가 해커를 잡아내기 위한 실마리를 제공하는 제보자에게 거액의 포상금을 제안한 것이다.

미국 국무부는 자체 개발한 토르 브라우저 네트워크(가상 컴퓨터와 네트워크를 여러 차례 경유해 이용자의 인터넷 접속 흔적을 추적할 수 없도록 하는 서비스)를 통해 제보를 받으며, 제보자가 원할 경우 암호화폐로도 포상하겠다는 계획이다.

미국 국무부는 재무부와 자금세탁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협력한다. 재무부 소속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은 금융기관, 제3자 서비스 제공업체, 다른 정부 기관을 소집해 랜섬웨어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달 초 해킹그룹 '레빌(REvil)'이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카세야 등 200여개의 미국 기업을 공격하자 바이든 정부는 대대적으로 랜섬웨어를 단속하겠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바이든 정부는 연방수사국 주도로 송유관 회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해커 집단에 내어준 비트코인 상당 부분을 회수하기도 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