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의원 "업비트 점유율 88% 넘어...4대 거래소는 남겨야 시장 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1년 9월7일 18:10
출처=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출처=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환경노동위원회)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독과점 현상을 지적하며, "최소 4대 거래소는 남겨야 시장이 안정화된다"고 7일 밝혔다. 

노웅래 의원실이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게코(CoinGecko)를 인용해 정리한 자료에 따르면, 9월 6일 기준 업비트의 하루 거래대금은 약 17조7150억원으로 국내 거래소 중 점유율이 88.25%에 달했다. 

업비트를 제외한 '3대 거래소'로 분류되는 거래소들은 빗썸이 7.53%(약 1조5116억원), 코인원 1.55%(약 3105억원), 코빗 0.12%(약 243억원)에 그쳤다. 

아직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사업자(VASP) 신고 마감 전이지만 사실상 독점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는 게 노 의원의 주장이다. 

가상자산사업자별 1일 거래대금, 국내 시장에서의 점유율. 출처=노웅래 의원실 제공
가상자산사업자별 1일 거래대금, 국내 시장에서의 점유율. 출처=노웅래 의원실 제공

노 의원은 "독과점 시장이 형성되면 암호화폐 거래소가 멋대로 암호화폐를 상장 또는 폐지하거나, 거래 수수료를 마음대로 올리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거래소가 최소 3~4곳은 있어야 자율경쟁을 통해 시장이 안정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 의원은 "조성옥 공정거래위원장도 암호화폐 거래소의 독과점 문제를 살펴보겠다고 한 만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적극 나서서 시장의 자율경쟁 구조를 만들어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가상자산사업자들은 특금법에 의거해 9월 24일까지 신고 접수를 마쳐야 한다. 7일 기준 업비트(운영사 두나무)만이 금융위원회에 신고한 상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