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투자 분석] "3만9000달러 무너지면, 비트코인 10만달러 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립토퀀트 퀵테이크
크립토퀀트 퀵테이크 2021년 9월23일 15:30

역사적으로 봤을 때 CDD(Coin Days Destoryed) 지표가 높으면 시장에 중요한 전환이 일어나곤 했습니다.

CDD는 소비된 UTXO(Unspent Transaction Outputs, 사용되지 않은 트랜잭션)의 개수와 기간을 곱한 값으로, 비트코인 장기보유자들이 자산을 이동시켰을 때 그 값이 두드러지게 올라가는 지표입니다.

곧, CDD는 고래와 장기보유자들의 활동을 포착하는 데 유용한 지표입니다.

최근 1년간 비트코인의 장기 SOPR(주황색 곡선), 단기 SOPR(민트색 곡선), CDD(노란색 곡선) 지표의 추이. 출처=크립토퀀트
최근 1년간 비트코인의 장기 SOPR(주황색 곡선), 단기 SOPR(민트색 곡선), CDD(노란색 곡선) 지표의 추이. 출처=크립토퀀트

위 이미지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CDD가 급등하면 비트코인도 덩달아 오르고, 그 이후에 본격적인 상승세를 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또한 새로운 상승장에 앞서 CDD가 바닥을 다지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음 내용은 '코인데스크 프리미엄'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 2021-09-23 15:43:11
시장 전망이 반은 틀리는데 전망 기사 좀 안 내보내면 안되나요? 너무 의미가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