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NFT, 과세 대상 아냐···가상자산 여부 검토 중"
국회 기재위 국정감사서 의견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선
정인선 2021년 10월6일 12:25
NFT. 출처=코인데스크코리아
NFT. 출처=코인데스크코리아

정부가 대체불가능토큰(NFT) 거래를 통한 수익은 내년부터 시행되는 가상자산 소득세 과세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유경준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이날 홍남기 부총리에게 "소득세법은 가상자산을 '경제적 가치를 지닌 것으로 전자적으로 거래되거나 이전될 수 있는 전자적 증표'라고 정의한다. 그런데 요즘 NFT가 문화예술계를 중심으로 굉장히 널리 활용되고 있고, 훈민정음 혜례본까지 NFT로 판매되고 있는데 이에 대해 (내년부터) 과세할 준비가 제대로 되어 있나"라고 질의했다. 

홍 부총리는 이에 "NFT는 아직까지 가상자산에 포함되는지 아닌지 논란이 있다. 아직까진 (가상자산이) 아니지만 (NFT도 가상자산에) 포함해 달라는 요구가 있어서 가상자산 범주에 들어가는지 자체를 검토 중이다"라고 답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