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플의 작품은 왜 비싼가
비플의 작업에는 세상의 변화가 담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igitally Yours,
Digitally Yours, 2021년 10월7일 14:04

2021년 5월12일, 비플의 작품 '날마다 : 첫5천일(Everydays : The First 5000 Days)의 NFT가 크리스티 경매에서 한국돈 785억원에 팔렸다. 그날 이후 NFT아트에 대해 말을 보태는 사람이 늘었다.

적정한 값이었을까?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다. 어쩌면 판단하기에 아직 이를지도 모른다. 비플 자신은 "거품이 낀 가격"이라면서도 "NFT아트의 미래는 밝다"며 여운을 남겼다.

비플의 디지털 아트 '날마다 : 첫5천일'이 크리스티 경매에 올랐다. 낙찰가는 4만2천329이더였다. 당시 한국돈으로 약 785억원. 이미지 출처는 뉴욕타임스.
비플의 디지털 아트 '날마다 : 첫5천일'이 크리스티 경매에 올랐다. 낙찰가는 4만2천329이더였다. 당시 한국돈으로 약 785억원. 이미지 출처는 뉴욕타임스.

잘 모르겠다. 다만 '그림 파일 한장치고 지나치게 비싸다'는 말에는 동의하기 어렵다. '날마다 : 첫5천일'이라는 작품을 단순히 "그림 한장"으로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예명 "비플"은 장난감 인형에서 따왔다고 한다. 센서가 작동하여 코에 불이 켜지던, 80년대의 '첨단' 장난감이었다. 사진 출처는 WorthPoint.com
예명 "비플"은 장난감 인형에서 따왔다고 한다. 센서가 작동하여 코에 불이 켜지던, 80년대의 '첨단' 장난감이었다. 사진 출처는 WorthPoint.com

본명은 마이크 윙켈먼. "비플"은 코에 불이 들어오는 옛날 장난감 인형의 이름이다. 2007년 5월1일에 '데일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하루 한장씩 그림을 그리고 인터넷에 올렸다.

가와라 온은 하루하루 그날의 날짜를 공들여 그리는 '오늘' 연작을 오랫동안 진행했다.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한 현대미술 프로젝트였다. 출처는 '노트폴리오 매거진'
가와라 온은 하루하루 그날의 날짜를 공들여 그리는 '오늘' 연작을 오랫동안 진행했다.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한 현대미술 프로젝트였다. 출처는 '노트폴리오 매거진'

개념미술가 가와라 온(On Kawara)은 '오늘(Today)'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1966년 1월1일부터 그날 그날의 날짜를 '그렸다'. 낱낱의 캔버스에는 날짜가 적혔을 뿐이지만, 그 적는 과정이 현대미술의 중요한 작품이다.

홈페이지 https://www.beeple-crap.com/everydays에 가면 비플이 날마다 올리는 작품을 확인할 수 있다.
홈페이지 https://www.beeple-crap.com/everydays에 가면 비플이 날마다 올리는 작품을 확인할 수 있다.

비플의 작업도 비슷해 보인다. '날마다 : 첫5천일'에는 5천일 동안의 예술창작이 담겼다. 그림 파일 한장이라기보다 '프로시저럴 아트(procedural art)'로 봐야 하지 않을까.

도널드 트럼프는 비플의 주요 풍자 대상 중 하나다. 2021년 2월에 디지털 아트 작품 '교차로(Crossroads)'가 한국돈 77억원에 팔렸다. 출처는 아트뉴스
도널드 트럼프는 비플의 주요 풍자 대상 중 하나다. 2021년 2월에 디지털 아트 작품 '교차로(Crossroads)'가 한국돈 77억원에 팔렸다. 출처는 아트뉴스

5천일은 긴 시간. 비플의 작업에는 세상의 변화가 담겼다. 미국사회에서 논쟁거리가 된 유명인들을 풍자하며 비플은 인기를 얻었다. 보기에 따라 공격적이라고 느낄 수도 있을 것 같다. 

벤 데이비스는 비플의 초기작들에 나타난 '차별하는 시선'의 문제를 지적한다. "사람들이 '날마다 : 첫5천일'의 디테일을 제대로 살펴보기는 했을까" 꼬집기도 한다. 반대로 볼 수도 있다. 짧지않은 기간 동안 비플이라는 작가와 미국사회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말이다.
벤 데이비스는 비플의 초기작들에 나타난 '차별하는 시선'의 문제를 지적한다. "사람들이 '날마다 : 첫5천일'의 디테일을 제대로 살펴보기는 했을까" 꼬집기도 한다. 반대로 볼 수도 있다. 짧지않은 기간 동안 비플이라는 작가와 미국사회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말이다.

옛 작품 가운데 "인종주의적이거나 여성혐오적이거나 동성애혐오적인 스테레오타입도 보인다"고 벤 데이비스(Ben Davis)는 평했다. 옛날에는 웃고 넘기던 농담거리가 지금은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은' 표현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이 역시 사회의 변화를 증언하는 셈이다.

지금은 시네마4D 같은 까다로운 프로그램을 자유자재로 쓰는 비플이지만, 초기에는 이런 손그림을 올렸다. '날마다 : 첫5천일'에는 이 시절의 작품도 함께 올라와 있다. 비플의 홈페이지에서.
지금은 시네마4D 같은 까다로운 프로그램을 자유자재로 쓰는 비플이지만, 초기에는 이런 손그림을 올렸다. '날마다 : 첫5천일'에는 이 시절의 작품도 함께 올라와 있다. 비플의 홈페이지에서.

작가 스스로의 변화도 작품에 드러난다. 처음에는 손으로 그린 간단한 그림이었다(솜씨도 평범한 편이었다). 지금처럼 근사한 3D작업을 하게 된 것은 꽤 나중의 일이다.

5천일이 넘는 동안, 디지털 아트가 태동했고 인터넷을 통해 사람들에게 선보였으며 마침내 NFT를 통해 판매가 가능해졌다. '날마다 : 첫5천일'은 결과가 아니라 그 변화의 과정을 증언하는 작품이라고 봐야하지 않을까.

by 김태권 https://digitally.yours.so

*이 콘텐츠는 '디지털리유어스'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리유어스’는 코인데스크 코리아와 함께 하는 NFT 아트 매거진입니다. 디지털리유어스에는 다양한 NFT 아트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