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가상자산 거래소에 '디지털세' 물린다
영국 국세청 "가상자산 금융상품으로 분류할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경
김윤경 2021년 11월29일 08:14
(출처=유튜브)
(출처=유튜브)

영국 국세청(HMRC)이 가상자산 거래소(플랫폼)에 디지털 서비스 세금(디지털세)을 부과한다. 

28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국세청은 기자회견을 통해 "가상자산을 (금융)상품이나 화폐로 분류할 수 없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가상자산이 금융상품으로 인정되지 않기 때문에 가상자산 거래소는 온라인 금융 시장에 부여된 면제 특별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얘기다. 

영국은 지난해 4월로 시점을 소급해 영국 사용자들로부터 수익을 창출하는 검색 엔진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사업을 하는 대형 기술 기업들에 대해 매출의 2%에 해당하는 디지털세를 물리기로 했다. 관련 기업의 전 세계 매출액이 5억파운드, 영국 내 매출이 2500만파운드일 때 과세한다. 

가상자산업 로비 단체인 크립토UK는 "이 같은 조치가 적용되면 업계에 부담이 커진다"며 달갑지 않은 입장을 밝혔다.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 영국 법인은 올해 가상자산 거래가 붐을 이루면서 매출이 디지털세 과세 기준이 될 2500만파운드(3300만달러)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의 금융행동청(FCA)도 최근 규제 입장을 강화하고 있다. 가상자산 범죄에 맞서기 위해 블록체인 분석업체 컨설턴트를 고용하는 데 67만1000달러가량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존 컨리프 영국은행(BOE) 부총재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가상자산 거래 규모가 2008년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때 부채 규모의 2배로 성장했다"며 가상자산의 생존을 위해 신중하고 균형 있는 규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