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NFT 이용 후원금 모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1년 12월30일 17:0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출처=유튜브 삼프로TV 방송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출처=유튜브 삼프로TV 방송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적극적으로 가상자산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2030 MZ세대’가 대표적인 부동층이면서 가상자산 투자 등 새로운 방식의 자산 형성과 경제적 자립에 관심이 많다는 점에 주목하고 이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전략이라는 평가받고 있다.

30일 이재명 후보 측은 대체불가능토큰(NFT)을 이용해 정치 후원금을 모금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같은 날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해 가상자산 거래소를 지역에 유치하겠다는 공약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NFT로 후원금 약정서 발행"

이날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NFT 이용 후원금 모금 계획에 대해 “이전 대선에서 후원금을 모금했던 방식에 NFT로 약정서를 발행하는 방식을 결합한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 개념으로 후원금을 모으고 NFT 영수증을 발행하는 식이다. 

이어 “펀딩 방식으로 모은 정치 후원금을 다시 돌려주는 방식까지 계획했고 어떤 블록체인을 활용할지도 결정해 놓은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NFT는 디지털 파일의 권리 증명서다. 흔히 디지털 예술품으로 이해하지만 그 예술품의 권리와 소유 관계를 기록한 증서로 보는 게 정확하다.

민주당은 NFT의 이런 속성을 이용해 후원금 모금의 투명성을 강조하고 NFT의 최근 유명세를 이용해 MZ세대에게 호소하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약은 민주당 선대위와 이광재 의원의 교감에 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이광재 의원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가상자산으로 정치 후원금을 받고 NFT로 영수증을 발급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2022년 1월 후원자들에게 이재명 후보의 대선 출마 기념 디지털 우표를 후원금 가액에 맞춰 판매하고 대선 후에 이 금액을 다시 돌려줄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거래소 지방 이전 검토”

민주당 선대위는 또 가상자산 거래소의 비수도권 이전 공약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해 가상자산 거래소를 지역 금융기관과 연계해 인가하고 그 거래소를 지역에 유치하는 방식으로 알려졌다.

이는 가상자산 원화 거래소 자격을 얻으려면 시중은행과 실명확인 입출금계정(실명계정) 사용계약을 체결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원화로 코인을 살 수 있는 거래소는 4곳(업비트-케이뱅크, 빗썸-농협은행, 코인원-농협은행, 코빗-신한은행)뿐이다.

업계에선 지난 9월 코인 거래소들이 전북은행, 광주은행 등을 상대로 실명계정 확보에 주력했던 사실을 떠올리고 있다.

거래소들이 지방 은행들과 실명계정 사용계약을 맺을 때 거래소 지방 이전이 가능하도록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태양의 기사 2021-12-31 15:14:32
저기 뭐야 후오비 코리아 ? 라고 있는데 ~ 함 써봐 ~ 보안성이 어후 ~ 윤석열 같은 특검도 쓸모가 없댜아 ~ 사찰이 안된단께 ~ 저기 뭐야 미쿡에 형아들도 엄청 좋아하는 거래소여 ~ 함 써봐 ~ 그렇게 좋으댜아 ~ ㅋㅋㅋ 응원합니다 이재명 후보님 ~

돼리우스 2021-12-31 12:58:44
선거에 당선되어 더 많은 원화마켓 만들어 주시고 가상자산 업계발전도 많이 추진 시켜주시길 바래봅니다.

피드백 2021-12-31 12:25:20
이 후보님 꼭 선정돼서, 더 많은 거래소가 원화거래 가능하였으면 좋겠네요, 그래야 국내 시장 경쟁도 팽팽해서 더 좋은 코인 시장 만들어질 것 같네요~

쉴드 2021-12-31 12:19:18
제가 쓰는 거래소도 원화거래 가능했으면 합니다

김 걸 2021-12-31 11:46:23
내일부터는 독과점행세가 없어지는 시장이 되기에 힘써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