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코인 출금 가능 거래소에 바이낸스 추가
빗썸 45곳·코인원 33곳의 국내·외 거래소로 코인 출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2년 2월24일 17:56
서울 강남역 인근 빗썸 광고.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 코리아
서울 강남역 인근 빗썸 광고. 출처=김병철/코인데스크 코리아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출금 가능 거래소 명단에 바이낸스를 추가했다. 이로써 빗썸 이용자는 빗썸에서 13개 해외 거래소로 가상자산을 보낼 수 있게 됐다.

24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취재를 종합하면, 빗썸과 코인원에서 가상자산 출금이 가능한 국내·외 거래소는 각각 45곳, 33곳이다. 

빗썸은 지난 22일 거래소 위험평가 심사를 통해 출금 허용 해외 거래소에 바이낸스를 추가했다.

24일 기준 빗썸에서 출금이 가능한 해외 거래소는 ▲바이낸스 ▲FTX ▲코인베이스 ▲크라켄 ▲코인체크 ▲비트플라이어 ▲바이비트 ▲제미니 ▲코인리스트 프로 ▲페멕스 ▲비트뱅크 ▲라인 비트맥스 ▲비트프론트 등 총 13곳이다. 여기에 국내 거래소 32곳을 합치면 총 45곳이다. 

코인원은 ▲바이낸스 ▲FTX ▲게이트아이오(Gate.io) ▲쿠코인 ▲크립토닷컴 ▲후오비 글로벌 ▲오케이엑스 ▲비트스탬프 ▲인도닥스 ▲제미니 ▲비트파이넥스 등 해외 거래소를 포함해 총 33곳에만 출금을 허용하고 있다.

출처=빗썸 공지사항 캡처
출처=빗썸 공지사항 캡처

빗썸과 코인원은 올해 1월부터 자금이동규칙(Travel Rule, 트래블룰)의 일환으로 가상자산 출금주소 사전 등록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트래블룰이란 가상자산사업자가 100만원 이상의 가상자산 거래가 발생했을 때 그 송신인과 수신인의 신원 정보를 파악해 금융당국에 보고하는 제도로,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국내 가상자산사업자들은 3월25일부터 트래블룰을 적용해야 한다.

트래블룰에 따라 빗썸과 코인원은 사용자 신원 확인이 어려운 개인 지갑인 메타마스크, 클립으로 출금을 막고 있다. 개인 지갑은 이용자가 거래소 가입 없이 웹 브라우저 등에 설치할 수 있는 지갑이다.

다만 상장폐지 코인에 한해서 일시적으로 개인 지갑 주소를 등록할 수는 있다. 이에 따라 빗썸은 거래 지원을 종료하는 EM(이마이너)와 TRUE(트루체인) 대해 3월22일 오후 3시까지 출금 신청을 받고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