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1분기 매출 역대 최고치에도...영입익 -76% '어닝쇼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2년 5월11일 12:30
위메이드 기자 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출처=위메이드 기자 간담회 캡처/박범수 인턴기자
위메이드 기자 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출처=위메이드 기자 간담회 캡처/박범수 인턴기자

국내 게임업체 위메이드가 올해 1분기 매출액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6% 하락하며 '어닝쇼크'를 보였다.

인건비 증가와 자체 가상자산 드레이코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한 비용 등이 매출 상승 효과를 상쇄시켰다. 

11일 위메이드는 1분기 매출액을 전년 동기 대비 72.3% 상승한 1310억3500만원으로 발표했다. 이는 분기별 매출액으로는 역대 최고치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64억9400만원으로 전년 대비 76.4% 하락했다. 증권가 예상치(120억원)를 크게 하회했다. 당기순이익도 3억9900만원으로 전년 대비 98.3% 감소했다.

위메이드에 따르면, 매출액은 '미르4' 국내외 매출 안정화와 위메이드플레이(구 선데이토즈) 연결 편입에 따라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신작 게임 출시로 인한 마케팅 비용 증가, 선데이토즈 편입에 따른 인건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급감했다. 또한, 올해 1월 드레이코를 소각하기 위해 매입한 비용 100억원이 마케팅 비용으로 책정됐다. 

향후 위메이드는 자사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 플랫폼을 이용한 게임을 지속 출시하고, '위믹스 3.0' 공개 등으로 전방위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6월 15일 '위믹스 3.0' 글로벌 쇼케이스를 통해 신규 메인넷 정보와 스테이블 코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블록체인 인재를 대거 영입한 데 따른 인건비 상승과 매출 안정화, 마케팅 비용 증가와 같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영업비용이 상승했다"며 "상반기에 '미르M'도 출시할 예정인 만큼, 2분기 실적은 개선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태양의 기사 2022-05-12 11:13:11
ㅈㄹ하지 마세요. 당신이 장난질 친 거 생각 좀 합시다 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