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브리핑] "스테이블 코인이 1달러가 안된다고?"...'루나' 추락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소이
이소이 2022년 5월11일 18:30

논란의 중심에 선 루나와 UST 핵심 궁금증 5가지

국내 대표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손꼽히는 테라의 LUNA(테라)와 UST(테라 스테이블 코인)가 폭락을 거듭하며, 전 세계 가상자산 시장에서 알고리듬 스테이블 코인의 효용성에 대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테라의 스테이블 코인 UST는 한국시간으로 11일 오전 10시 가상자산 통계 서비스 코인마켓캡 기준 전 세계 가상자산 시가총액 중 11위를 기록하고 있는 스테이블 코인이다. UST는 알고리듬 기반 스테이블 코인 중에서는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스테이블 코인은 미국 달러화와 일 대 일로 가치가 연동(페깅)된 가상자산이다. LUNA 역시 11일 오전 10시 기준 1주일 새 -77% 폭락했음에도 시가총액 17위에 위치하고 있다.

 

업비트·빗썸, LUNA 유의종목 지정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와 빗썸이 UST(테라 스테이블 코인)의 미국 달러화와 가치 연동이 깨지는 현상으로 LUNA(테라) 가격이 폭락하자 LUNA 투자 주의보를 발령했다.

11일 업비트와 빗썸은 각각 공지사항을 통해 LUNA를 유의종목으로 지정했다고 공지했다.

 

테라 스테이블 코인 UST 한때 0.2달러까지 하락

전 세계 가상자상 시장이 진정세를 보이는 가운데, 테라의 스테이블 코인 UST(테라 스테이블 코인)와 LUNA(테라)가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UST는 1UST가 1달러에 가치가 연동(페깅)된 스테이블 코인이다. 하지만 11일 바이낸스 기준 UST는 0.225달러까지 떨어졌다. 불과 3일 전만 해도 1달러를 유지하던 UST가 한순간에 -78%가량 하락한 셈이다. 6시4분 현재 UST는 0.4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개리 겐슬러 SEC 위원장 "스테이블 코인, 거래소 이익 위해 만들어진 것"

개리 겐슬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스테이블 코인과 가상자산 거래소의 최근 움직임에 대해 경고했다.

개리 겐슬러 위원장은 “가장 규모가 큰 스테이블 코인 3개인 USDT(테더), USDC(USD코인), BUSD(바이낸스USD)는 거래소와 제휴돼 있다. 이는 우연의 일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스테이블 코인들은 플랫폼에서 거래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만들어졌고 잠재적으로는 자금세탁방지(AML)와 고객확인(KYC)을 회피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고 덧붙였다.

 

‘선미야’도 체인 전환 준비...NFT 프로젝트, 클레이튼 떠난다

클레이튼 기반의 대체불가능토큰(NFT) 프로젝트 ‘선미야클럽’이 체인 전환을 대비하고 있다. 메타콩즈에 이어 선미야클럽 등 국내 대형 NFT 프로젝트들이 줄지어 클레이튼을 떠나는 모양새다.

11일 코인데스크 코리아 취재를 종합하면, 선미야클럽은 체인 전환 또는 확장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선미야클럽 제작사인 핸드스튜디오의 김동훈 대표는 “민팅(발행) 시점부터 ‘내년에 이더리움으로 체인을 확장하겠다’는 정도의 언급은 있었다”며 “체인 확장에 기술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NFT 브리지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인시황] 비트코인 3만달러선에서 안정세...이제 안도 랠리?

일부 거래자가 하락장 매수에 나서며 가상자산 변동성은 다소 주춤하는 모습이었다.

BTC(비트코인)는 1년 거래 범위의 저점인 3만달러 근처에서 안정세를 찾았다. 비트코인은 지난 1월 말 단기 상승에 앞서 발생한 것과 유사하게 과매도 상황이 전개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부 분석가는 스테이블 코인 시장의 위험성을 지적하며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다.

 

[트윗시황] "비트코인 전체 공급량의 절반이 손실 중"

▶코인데스크US에 따르면, 코인베이스 2022년 1분기 거래량은 작년 4분기 대비 44% 감소했습다. 2022년 1분기 매출은 11억7천만달러(약 1조4935억원)로 작년 4분기 대비 3억3000만달러(약 4212억원) 감소했다. 
▶온체인 데이터 분석가 온체인 콜리지는 BTC(비트코인) 손실 수량과 공급량 추이를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더 자세한 내용은 코인데스크 프리미엄에서 읽을 수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