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오 창펑 "기관 투자자와 개인 투자자는 비교 대상이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지
조은지 2022년 8월9일 19:00
자오 창펑 바이낸스 CEO. 출처=조은지/코인데스크 코리아
자오 창펑 바이낸스 CEO. 출처=조은지/코인데스크 코리아

“기관 투자자와 개인 투자자는 대결의 대상이 아니라 이들의 역할에는 명확한 차이가 있다”

자오 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9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KBW2022'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레온 풍 바이낸스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 책임자가 자오 창펑 CEO에게 질문을 하는 질의응답 방식으로 진행한 세션에서 자오 창펑은 기관 투자자가 가상자산 시장에서 하는 역할에 대해 설명하며, 개인 투자자와 동등한 투자자로 분류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자오 창펑은 "기관 투자자의 거래는 매번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목적이 아니다"며 "이들은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며 차익거래를 하는 투자자"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개인 투자자는 상황에 따라 투자를 멈출 때도 있지만 기관은 유동성을 공급하면서 더 나은 가격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들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자오 창펑은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상장 여부를 나누는 거래소 입장에서 블록체인 프로젝트 빌더에게 권고하는 사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대다수 프로젝트가 웹3 개발을 시작할 때 초기 자금을 모집하는 수단으로써 서비스 시작 전부터 토큰을 먼저 발행한다”고 지적하면서 “처음부터 토큰을 발행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는 토큰을 처음부터 발행하게 되면, (토큰의 수요가) 성장하기 때문에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토큰 발행을 먼저 시작하게 되는 것이라고 진단하면서도 제대로 개발되지 않은 서비스로 인해서 사용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자오 창펑은 “(선 토큰을 발행 후) 사용성이나 추후 서비스에 변동이 있으면, 해당 프로젝트 유저 입장에서는 불만을 가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롤 2022-08-10 18:07:18
갭 차이가 틀린데..당연 비교 대상이 아니지

스폰지Bob 2022-08-10 16:22:26
당연하지... 한쪽은 살리냐 죽이냐고 한쪽은 사냐 죽냐인데...

돼리우스 2022-08-10 11:57:28
늘 보면 상장 시급했던 거가 올라가는 척하다 바로 떨어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