웁살라시큐리티, 루나 추적 솔루션 출시...규제 기관에 무료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8월10일 12:00
출처=웁살라시큐리티
출처=웁살라시큐리티

블록체인 보안 기업 웁살라시큐리티가 자사의 가상자산 추적 솔루션인 CATV(Crypto Analysis Transaction Visualization)에 LUNC(루나클래식)을 추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새롭게 추가한 LUNC 추적 솔루션은 국내외 규제·사법 기관을 대상으로 무료 제공할 계획이다. 

웁살라시큐리티의 CATV는 가상자산 지갑의 흐름을 실시간으로 추적·모니터링함으로써 혐의 자금이 언제 어느 거래소로 이동되었는지 적시에 파악할 수 있는 자금세탁방지(AML) 분석 툴이다. 

현재 CATV는 BTC(비트코인), ETH(이더리움), LTC(라이트코인), LUNC 등 13개 메인넷의 가상자산 추적을 지원하고 있다.  

웁살라시큐리티는 지난 6월 테라·루나 사태의 자금 흐름과 관련한 자체 조사를 실시하고 2편의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웁살라시큐리티는 "보고서를 통해 규제 기관 등이 수사를 진행하기에 보다 빠르고 효과적인 가상자산 추적 툴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따라 LUNC 추적 솔루션을 무료 배포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존에는 테라 파인더 등의 블록 익스플로러를 통해 LUNC의 거래내역을 수동으로 일일이 확인해야 했다. 그러나 웁살라시큐리티에 따르면, CATV는 지갑주소만 입력하면 거래소 입출금 내역 등 자금 흐름을 시각화(Visualization) 할 수 있기 때문에 이용자가 자금 추적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또한 LUNC 블랙리스트 지갑 및 거래소 지갑들에 대한 정보도 화면에서 동시에 식별할 수 있어 혐의거래에 대한 연관성 분석에도 장점이 있다는 것이 웁살라시큐리티의 설명이다. 

구민우 웁살라시큐리티 한국 대표는 "CATV가 테라·루나 사태의 공조 수사 및 수사 진척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태양의 기사 2022-08-11 11:44:47
오늘도 추적한다. 장혁이냐 ㅋㅋㅋ

헤드샷 2022-08-10 12:30:43
이거로 권도형 잡을수 있는거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