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 블록체인 리서치센터 첫 연구팀으로 KAIST·싱가포르국립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2년 8월11일 14:00
출처=클레이튼 제공
출처=클레이튼 제공

클레이튼이 블록체인 리서치 센터(이하 BRC)의 첫 번째 연구팀으로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싱가포르국립대(NUS) 등으로 구성된 연구진을 선정하고 프로그램을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팀의 리더는 풍부한 블록체인 연구 경험을 보유한 KAIST 전산학부의 강민석 교수, 싱가포르국립대 컴퓨터과학과의 프라틱 삭세나 조교수가 맡는다.

첫 연구팀으로 선정된 KAIST와 싱가포르국립대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GC)과 외부 전문가들의 엄격한 3차 심사 과정을 거쳐 선발됐다. 이번 공모에는 총 11개 국가의 62개 연구기관이 7개 팀을 구성해 각기 다른 주제를 제안했다. 그 중 KAIST와 싱가포르국립대는 연구팀 운영 역량과 실행 능력, 연구 커뮤니티 활성화 계획 등의 종합적인 평가 기준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RBC와 연구를 같이 수행하는 연구 컨소시엄에는 연세대학교,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 프린스턴 대학교, 조지아 공과대학, 노던 아리조나 대학, 카네기멜론 대학의 저명한 블록체인 분야 연구원들이 참여한다. 이번 프로젝트가 수행한 연구 결과는 논문이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형태로 모두에게 공개될 예정이며, 외부 연구자들도 진행 중인 프로젝트에 참여하거나 RBC에 연구제안서를 제출할 수 있다.

서상민 클레이튼 재단 이사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블록체인 발전에 대한 담론이 대중화되길 바라고, BRC 프로그램을 통해 클레이튼의 비전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클레이튼은 올 4월 BRC 프로그램을 위해 2000만달러(약260억원)의 기금을 출범한다고 밝힌 바 있다. 클레이튼은 이 기금을 바탕으로 향후 4년 동안 클레이튼과 블록체인의 발전을 위한 연구 프로젝트를 적극 지원하며, 프로젝트 연구 결과나 정보를 콘퍼런스나 워크샵을 통해 수시로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