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코어·FTX, NFT 거래소 룩손에 76억원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수
박범수 2022년 8월12일 13:00
출처=블로코어 제공
출처=블로코어 제공

벤처캐피탈(VC) 블로코어와 FTX 벤처스 등이 대체불가능토큰(NFT) 거래소 룩손에 580만달러(약 75억7000만원)를 투자했다. 룩손은 ‘돈 버는 게임’(P2E) 게임사 너디스타가 개발하고 있는 NFT 플랫폼이다.

블로코어는 “지난 9일 FTX 벤처스, 길드파이, 폼리스 캐피탈, 샌드박스 게이밍 등이 참여한 580만달러 규모의 룩손 투자에 참여했다”고 12일 밝혔다.

룩손은 온체인 데이터와 NFT를 통해 다양한 게임 플레이 스타일을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앞서 룩손은 지난 5월 라인게임즈로부터 초기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추가로 이번에 58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받으면서 룩손은 총 1100만달러(약 14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확보했다. 룩손은 플랫폼 구축과 블록체인 게임인 ‘데스페라도 B218: 엑소스의 흉터’ 개발을 위해 투자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임형철 블로코어 대표는 “너디스타의 혁신적인 기술력과 라인게임즈의 강력한 지식재산권(IP) 파워가 룩손이 성공적인 NFT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기초 자산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블로코어는 2018년 설립해 애니모카 브랜즈, 더샌드박스, 위믹스, 클레이튼 등 60개 이상의 기업의 초기 단계 투자를 진행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드백 2022-08-12 15:38:00
또 한수인가~

돼리우스 2022-08-12 14:38:43
NFT 거래소 해커들의 좋은 정보가 될 수 있음.ㅋㅋㅋ 보안에 투자 좀 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