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가상자산업체 11곳 운영 중단..."전형적 폰지 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2년 9월28일 09:26
출처=pixabay/pexels.com
출처=pixabay/pexels.com

미국 캘리포니아 금융 당국이 '폰지 사기'로 간주된 가상자산 거래 업체들의 운영을 중단시켰다. 

27일(미국시간) 캘리포니아 금융보호혁신국(DFPI)은 가상자산 거래 업체 11곳에 영업 중단 명령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이번 중단 명령을 받은 업체 중 9곳은 투자자로부터 받은 자금을 가상자산에 대신 투자하는 업체였으며, 한 곳은 메타버스 소프트웨어 개발에 필요하다는 이유로 투자자로부터 가상자산을 모금했다. 나머지 한 곳은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업체를 표방했다.

DFPI에 따르면, 해당 업체들에서 폰지 사기의 일종인 '고수익 투자 프로그램(HYIP)'의 전형적인 수법이 나타났다. 그들은 가상자산 상품이 위험성은 낮은 반면, 높은 수익이 꾸준히 들어온다는 식으로 홍보했다. 그러면서도 그들의 상품이 어떻게 수익을 내는지에 대해선 애매모호한 단어로 얼버무렸다. 

HYIP는 가상자산이 등장하기 전까지는 석유, 가스, 대마초 등의 수단을 내걸었다.  

DFPI는 성명문을 통해 "해당 업체는 각각 부적격 증권을 판매했다”며 그중 10개 기업은 투자자에게 허위 홍보를 하거나 중요한 내용 안내를 누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업체는 이용자가 다른 이용자를 데려오면 그에 대한 수수료를 제공하는 다단계 방식의 추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었다"며 "그들은 추천 프로그램을 유튜브와 같은 사회안전망서비스(SNS)에서 홍보해 다른 이용자들이 들어오도록 유인했다"고 말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최근 가상자산에 대해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 바로 전 날인 26일(미국시간) DFPI는 가상자산 대출업체 '넥소'가 증권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넥소에 이자 상품 취급 중단을 명령한 바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헤드샷 2022-09-28 12:08:24
스팸코인은 처음부터 뿌리뽑아야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