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믹스 시총 ‘3조→1000억’…투자자에 대한 ‘갑질’은 누가?
위메이드, 위믹스 고점 때 대량 매도
선데이토즈 인수 자금 마련
국외 거래소 통해 분산 매도도
장현국 대표 "위믹스는 엄청난 재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이 기자
김제이 기자 2022년 11월28일 19:47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5일 위믹스(WEMIX) 상장폐지와 관련해 '위메이드 미디어 간담회'와 관련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디어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출처=위메이드 공식 유튜브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5일 위믹스(WEMIX) 상장폐지와 관련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디어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출처=위메이드 공식 유튜브

"(위믹스 홀더들을 위한) 최고의 보상은 위믹스의 가격이 오르는 것이다. 다른 보상은 왜 생각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올 초 위믹스가 예고없이 대량 매도됐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한 유튜브 채널에 나와 한 말이다. 생태계 확장을 위해 위믹스를 사용했으며, 장기적으로는 위믹스의 가치가 급등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하지만 최고가(지난해 11월22일) 기준으로 코인마켓캡에서 시가총액 3조1170억원을 찍었던 위믹스는 1년이 지난 현재 시총 1000억원대로 추락했다. 원화마켓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를 열흘 가량 남겨두고 있는 처지다.

위믹스의 거래지원 종료는 지난달 유통량 허위 공시에서 시작됐다. 위믹스는 지난 1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유통량 계획서를 제출하고, 지난해 12월31일부터 올해 10월31일까지 예상 유통량을 2억4597만위믹스(WEMIX)라고 공시했다. 하지만 지난달 25일 기준 위믹스의 실제 유통량은 3억1842만개로 공시한 수량보다 약 7245만개나 많았다. 이에 원화마켓 거래소가 모여 만든 디지털자산거래소 협의체(DAXA·닥사)는 위믹스를 지난달 27일 유의 종목으로 지정했고 이달 24일에는 최종적으로 거래지원을 종료하기로 했다.

위메이드는 25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모든 것을 다 소명했다며 업비트의 ‘슈퍼 갑질'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에 닥사는 28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진행된 소명절차에서 위믹스는 충분히 소명하지 못했고, 무엇보다도 훼손된 신뢰를 회복하지 못했다"며 거래지원 종료가 불가피했음을 재확인했다.

시총 3조원을 넘어서던 위믹스가 어쩌다 1000억원대로 주저앉게 됐을까? 위메이드가 위믹스를 어떻게 이용했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

위믹스는 코스닥 상장사 위메이드의 암호화폐다. 위메이드는 오랜 업력을 가진 게임회사로, 캐시카우 지식재산권(IP)으로는 '미르'가 대표적이다.

위메이드는 지난 2018년 1월 보유 현금 10억원을 투자해 위믹스 개발사인 위메이드 트리(싱가포르 법인)를 설립했다. 2020년 10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을 시작으로 고팍스를 제외한 모든 원화마켓 거래소에 위믹스를 상장했다.

미르4의 흥행과 플레이투언(P2E) 열풍에 힘입어 위믹스는 지난해 11월22일 2만9450원(빗썸 기준)까지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위믹스의 시세는 꺾이기 시작했다. 위메이드가 위믹스를 고점에서 매도한 탓이다. 위믹스를 판 돈 등으로 지난해 12월 1367억원에 선데이토즈(현 위메이드플레이)를 인수했다. 위메이드는 당시 위믹스 백서에 '총발행량 10억 개 중 74%는 장기적인 생태계 성장 지원을 위해 사용될 수 있다'고 기재한 점을 들어 미예고 매도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장현국 대표는 지난 1월12일 유튜브 채널 알고란TV에 나와 "선데이토즈 인수를 위해 위믹스를 매도했다"고 인정했다. 국외 거래소를 통해 위믹스를 여러 차례 분산 매도한 사실도 밝혔지만 구체적인 처분 시기와 규모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당시 업계에서 추정한 매도 규모는 5000만 위믹스(WEMIX)로, 기준시세로 환산 시 약 2000억~3000억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위믹스가 위메이드의 핵심 자금 조달처가 된 것이다. 실제로 위메이드의 2021년 사업보고서를 보면, 그 해에만 위믹스를 팔아 약 2352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유상증자나 전환사채(CB) 발행과 같은 자금조달 수단이 있는데도 위믹스를 꼭 팔아야했는지에 대한 지적에, 장현국 대표는 "위믹스라는 엄청난 재원이 있는데 이걸 왜 회사에서 안 써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김갑래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상장법인 가상자산 발행규제의 필요성' 보고서에서 위메이드의 이런 행보를 비판했다. 김 연구위원은 "세계 최초로 상장법인이 가상자산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했다고 홍보한 행위는 혁신적 행위라기보다는 오히려 국제적으로 금지된 행위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승민 2022-11-29 23:01:11
유동화 논란 당시에
제일 지적받은 논리는
왜 위메이드 주식 올리는데 위믹스를 팔아서 재원조달하냐는 것이었죠.
그때는 그 지적이 타당해 보였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오히려 반대가 된 느낌입니다.
올해 위메이드가 계속 적자가 났지요.
적자의 큰 이유가 큰폭으로 증가한 인건비였는데,
지금 위메이드는 모든 인력과 자원을 총동원해서 전사적 역량으로 위믹스 플랫폼을 키우고 있습니다.
새로운 게임개발도, 새로운 투자도 모두 위믹스 플랫폼에 입성시키기 위한 것이구요.

마이크로소프트, 신한금융그룹, 키움증권으로부터 660억원 투자받을 때도
전환사채를 발행했고, 이는 코인홀더가 아니라 위메이드의 부담이 됩니다.

위메이드는 코인이든 주식이든 차별없이
가능한 모든자원을 초기에 쏟아부어
시장을 선점하고 1등이 되려고 합니다.

Www 2022-11-29 18:02:06
사실왜곡 거짓보도 명예훼손으로 해당기사를 고소하고자합니다

김승민 2022-11-29 16:21:28
고점에서 매도했다는 말은
사실과 다른것으로 도덕적 비난가능성을 너무 높이는것 같네요.
빗썸에 최초상장하고 가격이 낮을때부터 꾸준히 매도했고, 2만원 이상 고점가격에서는 거의 매도안했고,
전체 매도 평단가는 2천원 정도로 알고있습니다.
매도한 2천억원 정도는
블록체인 플랫폼에 핵심 게임이 될 선데이토즈 등의 매입에 쓰였고,
플랫폼 생태계 확장에 직접 유의미한 투자에 집행된 것도 사실이구요.
코인을 팔아서 투자자금을 마련한 것이
하락장에 상심한 홀더들에게 큰 실망을 준것이 사실이지만,
정말로 장기적인 위믹스 가치를 올리기 위한 투자라면
이해할수 있는 요소도 있는것 같습니다.

차기웅 2022-11-29 10:42:34
논점 흐리기좋은기사네요 유의 소명 상폐과정에서 여러 의혹이 있는것이 사실이고 그과정에서 공정했는지가 사건의 포인트입니다 위메이드 잘못은 번외죠 닥사의 결정이 공정하지못했다는것이 현재까지는 사실로 보여지고있으니 희의내용 공개하던가 위메이드에서 소명과정 공개하면 진실이 드러날것이라 봅니다

이름 2022-11-28 21:14:43
회장님 그런 말은 손해를 본 홀더들에게 변명밖에 안되요. 피해자인 척 쇼하면서 자기 잘못 인정 안하고 거래소 탓만 하면 그게 사기꾼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