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ICO, 경제적 이득 있지만 주류로 편입은 어려울 것”

등록 : 2019년 1월 21일 14:42 | 수정 : 2019년 1월 21일 15:04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ICO에 관해 “중소기업이 투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유용한 방안이지만, 암호화폐 시장 자체가 주류로 편입되기에는 아직 충분히 성숙하지 않았고, 규제도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미지=getty images bank

OECD는 지난 15일 펴낸 보고서에서 ICO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과 더불어 에어드롭을 포함한 다양한 토큰 배분 방법, 분산원장기술을 기반으로 한 토큰이 중소기업의 자금 유치에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등에 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최근 암호화폐 업계가 각종 규제를 마련하는 상황을 고려해 보고서는 규제에 관한 내용이나 토큰의 분류 체계 등에 관해서는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다. 보고서 저자들은 “이번 보고서는 ICO에 관한 이론적 설명을 제공하는 목적으로 발행했을 뿐 ICO 투자 지침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ICO가 각종 투자금 유치에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지만, 암호화폐 업계 자체가 아직은 충분히 성숙하지 않았기 때문에 각종 기업에서 발행하는 토큰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것은 투자금 유치 규모에도 영향을 준다.

현재 ICO는 중소기업의 투자금 문제를 해결하는 획기적인 솔루션으로 평가되고 있지만, ICO의 본질상 이것이 모든 프로젝트에 적절한 방법이 될 수는 없다. 따라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프로젝트나 상품/서비스와 블록체인 기술과 상관없는 프로젝트나 상품/서비스는 분명히 구분돼야 한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프로젝트는 ICO를 통해 상당한 혜택을 기대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프로젝트라면 오히려 역효과만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이어 규제의 불확실성 때문에 각종 기업이 투자금을 유치할 때 토큰 사용을 주저하게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역별로, 기관별로 서로 다른 규제를 적용하기 때문에 신뢰도와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 ICO 자체가 아직은 초기 단계라는 점도 투자자들, 특히 토큰 판매의 목적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초보 투자자들에게는 위험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아직 ICO는 “투자금 유치의 주된 수단”으로 고려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결론지었다.

결론적으로 중소기업 프로젝트 가운데 분산원장 기술을 기반으로 한 프로젝트가 아니거나 네트워크 효과로 혜택을 기대할 수 없는 프로젝트라면 ICO로 투자금을 유치하는 방법은 고려하지 않는 편이 낫다.

번역: 뉴스페퍼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