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부, 이란 관련 비트코인 지갑 주소 두 곳 제재

등록 : 2018년 11월 29일 08:19 | 수정 : 2018년 11월 29일 08:19

이미지=Getty Images Bank

미국 재무부가 암호화폐 지갑 주소 두 곳을 제재 대상으로 등록했다.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 Office of Foreign Assets Control)은 28일 특별 제재 대상자(SDN) 명단에 알리 코라샤디자데와 모하마드 고르바니얀 등 이란인 두 명을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서 특이한 점은 거주지 주소와 우체국 사서함, 이메일 주소, 주로 쓰는 가명 등 제재 대상자의 신원 정보 가운데 비트코인 주소가 포함됐다는 점이다.

해외자산통제국은 지난 3월 제재와 관련해 자주 묻는 질문과 답변을 개정하며 암호화폐 주소를 제재 대상으로 삼을 수 있다고 처음 밝힌 바 있다. 당시 해외자산통제국은 특별 제재 대상자 명단을 관리하고 이들을 감시하는 데 있어서는 암호화폐와 법정 화폐를 달리 취급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미국인들은 이번에 공개된 두 비트코인 주소로 암호화폐를 비롯해 어떤 형태의 돈이나 자산도 보내서는 안 된다.

재무부에서 테러단체 지원과 모금 과정을 적발해 차단하는 일을 하는 부서의 시갈 만델커는 특히 “이란 출신 범죄자들이 온라인상에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한 뒤 공격을 풀어주는 대가로 갈취해낸 돈을 현금화할 수 있도록 돕거나 방조한 디지털 통화 환전상들을 찾아내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무부는 디지털 통화와 관련한 범죄를 적발하고 범죄자를 처벌하기 위해 디지털 통화 주소를 공개해 왔다. 재무부는 또한, 이란을 비롯해 각종 범죄나 테러 단체와 연관이 있는 정부 또는 정권이 디지털 통화를 갈취하거나 온라인 네트워크의 약점을 파고들지 못하도록 자금세탁방지와 테런단체 자금 차단(AML/CFT)에 필요한 조처를 계속 철저히 추진해나갈 것이다.”

 

악성 소프트웨어

코라샤디자데와 고르바니얀 두 명은 샘샘(SamSam) 랜섬웨어로 벌어들인 돈을 거래하고 빼가는 데 관여한 혐의로 제재 대상자 명단에 올랐다. 문제의 랜섬웨어는 지난 몇 년간 기업과 병원, 대학, 정부 기관 등 200여 곳을 공격해 피해를 일으켰다. 재무부는 문제의 악성 소프트웨어가 중앙 서버를 장악해 핵심 데이터를 인질로 잡고 비트코인으로 보석금을 내지 않으면 데이터를 파괴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설명했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은 코라샤디자데와 고르바니얀이 지금까지 비트코인 7천 개가량을 이란 화폐인 리알화로 환전했으며, 우리돈으로 환산하면 수십억 원대에 이르는 비트코인 6천 개가량이 샘샘 랜섬웨어 측을 대신해 환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샘샘 랜섬웨어가 바꾼 비트코인 가운데는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피해자가 보석금으로 낸 비트코인도 있다. 이들은 바꾼 리알화를 이란 은행에 예치한 것으로 보인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은 두 용의자가 40여 개 넘는 다양한 암호화폐 거래소를 이용해 비트코인을 주고받고 환전했으며, 이 가운데는 미국 거래소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명에게 돈을 보내거나 두 명과 금융 거래를 하는 개인 혹은 거래소는 잠정적으로 간접 제재 대상이 되고, 최악의 경우 미국 금융 시스템을 다시는 이용할 수 없게 블랙리스트에 오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란은 점점 국제 사회에서 고립되고, 미국 달러화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고 있다. 이럴수록 암호화폐 거래소와 개인 간 거래를 관장하는 환전상과 중개인, 그 밖의 디지털 통화 서비스 업체들이 불법 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고 예방하기 위해 네트워크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