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시세제공:고팍스

기업공개 신청한 채굴 공룡 비트메인의 실적이 공개됐다

  세계 최대 암호화폐 채굴 기업 비트메인(Bitmain)이 마침내 정식으로 기업공개 절차를 밟는다. 중국 베이징에 본사를 둔 비트메인은 지난 26일 홍콩 증권거래소에 기업공개 신청서를 제출했다. 최대 수십억 달러를 모을 계획으로 알려진 비트메인의 기업공개를 둘러싸고 논란이 없지 않았다. 상장 절차를 정식으로 밟기에 앞서 몇몇 대형 투자자들에게 사전 판매 형식으로 지분을 팔았다는 보도가 나오자 여기에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

로빈후드 “기업공개 이끌 CFO 찾습니다”

거래 수수료를 없앤 모델을 주식 거래에 이어 암호화폐 거래에도 접목해 많은 이용자를 모은 모바일 투자 애플리케이션 로빈후드(Robinhood)가 곧 있을 기업공개(IPO)를 진두지휘할 최고 재무담당 이사(CFO)를 뽑고 있다. 지난 6일 테크크런치(TechCrunch)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한 로빈후드의 CEO 바이주 바트(Baiju Bhatt)는 현재 “CFO 후보를 적극적으로 물색하고 있다”며, 기업공개는 회사의 중장기 계획에 분명히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공개기업이 되는 것은 결국 […]

비트메인, 홍콩서 $180억 규모 상장 준비

* <코인데스크>를 비롯해 많은 매체가 비트메인의 상장 소식과 함께 상장 전 투자(pre-IPO)를 받았다는 소식을 보도했지만, 투자 당사자로 지목된 기업들은 잇따라 비트메인에 투자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관련 기사는 여기에서 볼 수 있다. 비트메인(Bitmain Technologies, Ltd.)이 상장한다. 코인데스크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암호화폐 채굴 업체 비트메인이 다음 달 최대 180억 달러 규모의 기업공개(IPO)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비트메인의 상장 후 […]

텐센트, 소프트뱅크, “비트메인에 상장 전 투자 안 했다” 보도 반박

텐센트 홀딩스(Tencent Holdings)와 소프트뱅크 그룹(SoftBank Group)이 잇따라 세계 최대 암호화폐 채굴 업체인 비트메인(Bitmain) 기업공개(IPO) 전의 사전 투자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언론 보도를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두 회사가 사전 투자에 참여했다는 보도는 이달 초 중국 매체들이 처음으로 보도했다. 이어 코인데스크를 비롯해 테크크런치 등 몇몇 매체들이 중국발 기사를 전했다. 비트메인은 홍콩 증권거래소에서 기업공개를 진행할 예정이며, 그 규모는 수십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