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국내 1호 ICO 보스코인이 투자금 탈취 사건에 대해 처음 입을 열었다

  오는 15일 메인넷 공개를 앞둔 국내 첫 ICO 프로젝트 ‘보스코인(BOScoin)’이 사업이 좌초될 수도 있었던 시행착오 경험을 외부에 공유했다. 전명산 블록체인OS CGO(Chief Governance Officer)는 8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BGCC, ICO 자율규제 전략 혁신생태계를 위한 ICO 가이드라인 포럼’에서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전명산 CGO는 “보스코인은 지난해 5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ICO를 한 이후, 겪지 않았으면 좋을 일을 많이 겪었다. […]

보스코인 메인넷이 15일 공개된다

지난해 5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암호화폐공개(ICO)를 진행한 보스코인(BOScoin) 프로젝트의 메인넷이 오는 15일 공개된다. 보스코인 운영사 블록체인OS는 보스코인 메인넷 개발을 마치고 외부 공개 전 마지막 안정성 및 보안 점검 중이라고 2일 밝혔다. 블록체인OS는 운영 원칙을 담은 백서의 2.0 버전을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블록체인OS는 “백서 2.0의 가장 큰 특징은 1인 1표 의사결정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의 1주 1표(1 stake 1 […]

‘잠재적 범죄자’들과 판검사들의 만남

보스코인은 지난해 5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암호화폐 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를 통해 당시 시세 약 157억원어치 비트코인을 모금한 한국 1호 ICO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그로부터 얼마 후 정부는 ICO를 통한 자금조달을 전면 금지한다고 엄포를 놓았다. 현재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을 준비중인 동국대 박성준 교수(블록체인연구센터장)는 최근 정부의 금지 방침에도 불구하고 올해 안에 국내에서 ICO를 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잡아갈 테면 잡아가라는 태도다. 지난주 금요일 보스코인 최고전략책임자 전명산 이사와 박 교수가 판사, 검사들 앞에 섰다. 형사법정은 아니었다. 이정엽 대전지방법원 부장판사가 주도해 만든 블록체인법학회 창립총회 자리였다. 여러 현직 판사, 검사, 변호사들과 함께 전 이사와 박 교수도 학회 정회원이자 연구자로 참여했다. 학회는 현행 법체계가 사실상 눈을 감고 있는 블록체인과 관련된 다양한 법률적 쟁점을 연구과제로 발표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율, 암호화폐를 비롯한 블록체인 상 경제 거래에 대한 과세, 암호화폐를 이용한 사기 등과 관련한 형사법적 쟁점, 블록체인의 핵심 요소인 스마트계약의 민사법적 쟁점 등등.   현직 판검사들이 정부가 사실상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는 ICO 프로젝트 관계자들과 나란히 앉아 정부가 가장 민감하게 반응할 만한 연구과제를 발표하는 모습은 너무 신선해서 어색해 보일 지경이었다. 대법원이 청와대와 ’재판거래’를 하고, 검찰이 청와대의 하명수사를 열심히 받들던 게 얼마 지나지 않은 일이니 말이다. 이 어색한 느낌은 홍은표 대법원 재판연구관의 교과서적인 발언으로 정리됐다. “헌법에는 기본권을 제한하려면 예외적으로 해야 한다고 되어 있어요. 그 원칙이라도 잘 지켜달라는 거에요. 법이 없으면 다 할 수 있어야 하잖아요? 그런데 지금 (블록체인과 관련된) 법이 없는데 현실은 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