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저커버그, 리브라 청문회 출석하기로

| 등록 : 2019년 10월 10일 04:04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2주 뒤 미 의회 청문회에 다시 서게 된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에 대한 ‘방어전’을 펼칠 전망이다.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는 오는 23일(현지시각) ‘페이스북이 금융 서비스 및 주택 분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점검’이라는 제목의 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9일 발표했다. 저커버그는 이 청문회의 유일한 증인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지만, 9일 발표된 자료는 해당 위원회의 […]

‘윈터이즈커밍’ 리브라 내년 출시 물건너가나

| 등록 : 2019년 10월 8일 15:00

코인데스크코리아가 미국의 기술·언론 기업 피스컬노트(FiscalNote)와 파트너십을 맺고 미국의 블록체인·암호화폐 규제 동향을 소개하는 콘텐츠 ‘워싱턴브리핑 by Fintech Beat’를 주1회 발행합니다. 피스컬노트는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통해 각종 정책 자료와 관련 기사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자료를 제공하는 IT 서비스 기업으로, 산하 매체인 씨큐앤롤콜(CQ and Roll Call)이 엄선한 미국의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콘텐츠를 코인데스크코리아에 제공합니다.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저커버그 청문회 나와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가 […]

미국 하원, “저커버그는 리브라 청문회 나오라” 압박

| 등록 : 2019년 10월 7일 16:05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가 마크 저커버그를 향한 압박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더 인포메이션의 보도에 따르면,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는 오는  29일 열리는 리브라 프로젝트에 관련 청문회에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릴 샌드버그를 증인으로 불렀다. 이와 함께 금융서비스위원회는 “(이번 의회 회기인) 내년 1월까지는 저커버그가 직접 청문회 출석 요구에 응할 때까지 청문회를 계속해서 열겠다”고 압박했다. 리브라는 각국의 주요 법정화폐와 국채를 보유금으로 하는 […]

‘낯선 정장’ 저커버그, 워싱턴에서 선물 커녕 숙제만 떠안았다

| 등록 : 2019년 9월 24일 16:00

저커버그, 워싱턴에 가다 페이스북의 CEO 마크 저커버그가 지난주 미국 정부와 의회, 규제 기관이 모여 있는 수도 워싱턴을 방문했다. 페이스북은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한 뒤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규제 당국의 강도 높은 비판과 반발에 직면했다. 규제 당국을 설득하지 못하는 한 리브라 출시는 고사하고 기존 페이스북의 사업마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마저 나오는 가운데 저커버그가 […]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 SEC 증인으로 초청

| 등록 : 2019년 9월 23일 19:00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가 다음 주 암호화폐와 페이스북의 리브라 프로젝트에 관한 청문회를 연다. 의회는 이번 청문회의 증인으로 증권거래위원회(SEC) 제이 클레이튼 위원장과 위원들을 불렀다. 의회 공식 일정표에 따르면,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는 오는 24일 예정된 청문회에 클레이튼 위원장과 로버트 잭슨, 일라드 로이스만, 앨리슨 리, 헤스터 퍼스 위원을 증인으로 불렀다. 청문회에서는 SEC가 암호화폐 업계를 어떻게 규제하고 있는지 외에도 비공개 시장과 […]

8월 6일 워싱턴브리핑

| 등록 : 2019년 8월 6일 16:00

“리브라에 엄격한 잣대? 페이스북이니까!”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를 두고 의회의 강도 높은 청문회와 조사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 7월 한 달 동안 상·하원에서 열린 관련 청문회가 무려 무려 세 차례였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리브라를 향해 유달리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게 페이스북이기 때문이란 말이 나온다. 의회 내에서 페이스북의 평판은 아주 좋지 않다. 의회는 지난 2016년 대선 기간 페이스북이 이용자의 개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