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시세제공:고팍스

윤석헌 금감원장 “가상화폐 규제 만들 필요있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암호화폐(가상화폐)에 대해 “(정부가) 일정한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 금감원장은 1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상황에 투기, 자금세탁, 돈스코이호 같은 유사수신행위, 탈세가 발생하고 있다”는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이렇게 답했다. 김 의원은 “일본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도입해서 제도권 안에서 관리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국민 피해가 발생하는데도 […]

금융위원회는 여전히 ICO를 허용할 생각이 없다

정부가 오는 11월에 ICO(암호화폐공개) 허용에 대한 입장을 정한다고 밝힌 가운데,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ICO 허용이 가져올 불확실성이 여전함에도 우리가 겪었던 피해는 너무 심각하고 명백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 위원장은 1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전 의원은 “주요 선진국은 ICO 등을 블록체인 생태계로 함께 본다. 우리나라만 ICO를 전면적으로 금지하고 있다”고 […]

블록체인 미디어 플랫폼 시빌, 콘센시스 지원에도 토큰 판매 실적 부진

콘센시스(ConsenSys)가 지원하는 블록체인 미디어 프로젝트 시빌(Civil)이 메인넷 출범에 앞서 자체 토큰인 CVL 토큰을 판매하고 있는 가운데, 토큰 판매 금액은 미국시각 10일 오전 9시 현재 약 134만 달러로, ICO 성공에 필요한 요건으로 내건 최소 금액 800만 달러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 오는 15일까지 800만 달러어치 토큰을 팔지 못하면 ICO를 포기하겠다고 밝힌 시빌의 창업자 매튜 아일스는 아직 […]

정부가 ICO 허용 여부를 11월에 결정한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장관급)은 “ICO(암호화폐 공개) 허용에 대한 정부 입장이 11월에 정해질 것”이라고 10일 말했다.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은 여러 부처가 참여하는 가상통화TF를 주관하고 있다. 홍 국조실장은 이날 오후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ㆍ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ICO 허용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홍 국조실장은 “금융위원회가 9, 10월 두달 동안 ICO 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

시빌의 과감한 ICO 모델, 규제 당국에 돌직구를 던지다

  언론 개혁을 꿈꾸는 블록체인 스타트업 시빌(Civil)은 지난달 자격을 따지지 않고 모든 투자자에게 암호토큰을 판매했다. 블록체인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콘센시스(ConsenSys)의 투자를 받은 시빌의 이번 결정은 최근 토큰 판매 관행을 거스르는 행보로 보인다. 시빌의 ICO는 실제로 이더리움 가격이 폭락하고 암호 화폐 업계가 어렵게 쌓은 신뢰를 무너뜨렸다는 등 갖가지 이유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원하는 누구에게나 암호토큰을 미리 판매해 […]

“블록체인, 2022년까지 최대 17만개 일자리 창출 가능”

  정부가 블록체인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면 2022년까지 최대 17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이병태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영대 교수는 7일 오전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과 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동 주최한 ‘블록체인 산업의 미래효과-진화하는 J노믹스’ 토론회에서 이러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블록체인협회의 의뢰를 받은 연구팀은 블록체인 시장이 연간 최소 37%에서 최대 78%까지 성장한다는 가정에 따라 고용 창출 시나리오를 도출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