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금감원, 암호화폐 상품 금지 “실질 투자 수요 없다”

등록 : 2019년 7월 4일 11:30 | 수정 : 2019년 7월 4일 11:35

UK Finance Watchdog Takes Step Toward Ban on Crypto Derivatives

런던. 출처=셔터스톡

영국 금융감독원(FCA, Financial Conduct Authority)이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암호화폐 기반 파생상품을 전면 금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국 내에서 규제 당국의 감독을 받지 않는 암호화 자산을 바탕으로 한 차액거래상품(CFD, Contract for Difference), 옵션과 선물, 상장지수채권(ETN, Exchange-traded Notes) 등 모든 파생상품을 개인투자자에게 판매, 홍보, 공급할 수 없게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은 파생 상품이나 특정 암호화폐를 토대로 한 상장지수채권의 가치와 위험을 정확히 평가할 수 없으므로 이런 상품에 투자했다가 큰 손해를 볼 수 있다.” – 영국 금감원, 3일 발표한 보도자료

영국 금감원은 파생상품 완전 금지 결정에 영향을 준 몇 가지 요인을 들었다. 기반 암호화폐 자산의 실질적인 가치를 평가할 만한 기준이 없고, 암호화폐 시장에서 시세 조작이나 각종 금융 범죄가 만연하다. 또한, 암호화폐 시세 자체가 가격 변동성이 너무 크며, 개인투자자들의 암호화폐에 대한 이해 자체도 부족하다. 금감원은 이어 “엄밀히 따져보면 암호화폐 자산을 바탕으로 한다는 금융 상품에 실질적인 투자 수요가 있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덧붙였다.

“개인투자자에게 암호화폐 파생상품을 완전히 금지할 경우 이들이 얻을 잠재적인 혜택은 연간 7500만~2억 3430만 파운드에 이른다.” – 영국 금감원

금감원의 전략 및 경쟁 부서 총괄 크리스토퍼 울라드는 “차액거래상품과 (특정 시점에 자산 가격이 기준점보다 비쌀 것이냐 쌀 것이냐를 두고 투자하는 상품인) 바이너리 옵션 시장 전반을 살펴보고 특히 문제 있는 상품이 개인투자자에게 판매되는 사례가 보이면 금감원이 적절히 개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낙 자산의 특징 자체가 복잡한데다가 그 위의 상품 계약도 간단하지 않아 개인투자자가 이를 잘 가려내기는 매우 어렵다.” – 크리스토퍼 울라드

영국 금감원은 이미 지난해 11월에 암호화폐 파생상품을 전면 금지하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울라드는 “기반 자산인 암호화폐 시장이 정직하고 투명하게 운영된다고 보기 어려운 상황에서 개인투자자들에게 너무나 복잡하고 가격 변동성이 크며 레버리지를 높게 설정한 파생상품이 당국의 규제를 받지 않고 마구 판매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금감원은 차액거래상품과 차액거래상품 형식을 빌린 옵션 상품을 개인투자자에게 판매할 때 지켜야 할 전반적인 규정도 확정해 발표했다. 새로운 규정에 따르면 암호화폐를 기준으로 하는 차액거래상품의 레버리지는 2:1을 넘을 수 없다.

금감원은 이어 금감원의 감독 아래 있는 암호 자산에 대한 분류와 분석을 마치는 대로 ‘암호 자산 종합 가이드라인’을 올여름 내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